"지역 뛰어넘는 동서통합 정당 만들 것"
"지역 뛰어넘는 동서통합 정당 만들 것"
  • 박정미
  • 승인 2018.08.22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당 정운천후보 공약 피력

바른미래당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정운천 후보는 22일 "중대선거구제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바른미래당을) 지역을 뛰어넘는 동서통합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망국적인 지역 장벽을 만든 승자독식의 소선거구제는 반드시 없어져야 하며 정치의 다양성을 확보해 궁극적으로 정당정치를 복원하는 선거제도 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진영에 매몰돼 발목 잡는 정치는 하지 않겠다"며 "대한민국의 성공과 민생을 위해 문재인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당의 역량을 총동원해 전북의 현안사업 해결과 국가 예산 확보에 전력하겠다"면서 "우선 전북의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를 반드시 지켜내고 스마트 농생명 밸리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