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전국-장애인체전 D-50' 성공개최 준비 만전
전주시 '전국-장애인체전 D-50' 성공개최 준비 만전
  • 김낙현
  • 승인 2018.08.2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50일 앞으로 다가온 제99회 전국 체육대회와 제38회 장애인 체육대회 준비에 한창이다.

제99회 전국체전과 제38회 장애인체전은 각각 오는 10월 12일부터 18일까지, 10월 25일부터 29일까지 익산 종합운동장을 주경기장으로 전주시 등 도내 14개 시·군에서 펼쳐진다.

전주지역에는 수영과 사이클, 농구, 택견(시범종목), 당구, 스쿼시, 산악, 체조, 볼링, 핀수영 등 10개 종목이다.

전주시는 10개 종목을 차질 없이 치러내고 원활한 대회 운영을 위해 종합상황실 구축과 주민참여 분위기 조성, 경기장 시설 개보수 등 완벽한 대회 준비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경기장의 경우, 선수들이 최적의 조건에서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막바지 시설 개보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먼저, 산악 종목이 개최되는 완산체련공원 인공 암벽장의 경우 이달 중 공사가 완료될 예정이며, 사이클 종목이 열리는 경륜장은 이달 중 최종 공인만을 남겨두고 있다.

또한, 수영 종목이 펼쳐지는 완산수영장의 경우, 총사업비 51억원이 투입돼 내·외부마감재 교체와 전광판 교체, 샤워장 및 탈의실 리모델링 등의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시는 오는 9월 21일 공사가 완료되면 전주시장배 수영대회 개최를 통해 전국체전 대비 최종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경기장 시설 점검에 만전을 기해 선수들의 기량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는 여건을 대회 전 반드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