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한반도 영향권 진입 예방대책 시급
태풍 '솔릭' 한반도 영향권 진입 예방대책 시급
  • 이신우
  • 승인 2018.08.2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 내륙으로 진입하면서 대규모 재난사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침수와 누전에 따른 감전사고 위험이 가중되고 있어 예방대책이 시급하다.

지난 22일 밤 ‘솔릭’이 휩쓸고 간 제주지역 곳곳에는 강한 비바람으로 방파제가 유실되고 실종‧부상자까지 생겨나고 있으며 6천여 가구가 정전되는 등 큰 피해를 입기도 했다.

특히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서면 침수와 누전에 따른 감전사고의 위험도 크게 높아질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태풍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예방 대책에 대한 숙지가 급선무다.

태풍과 함께 폭우는 저지대와 강이나 하천 주변 주택가의 침수를 부르기 마련이다.

평소 집 주변 하수구나 배수시설이 막힘없이 제 역할을 하는지 세심하게 점검해보는 일이 중요하다.

건물이나 주택 안팎에 노출돼 있는 전선의 피복 상태도 확인해 봐야 하며 벗겨지거나 오래된 전선은 미리 교체하되 이미 침수됐거나 비가 오는 상황에서는 절대로 전선에 접근하거나 손을 대서는 안된다.

또한 태풍 진행 시기에는 가능한 한 집 밖을 나서지 않는 것이 좋다.

불가피하게 외출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거리에 놓인 맨홀 뚜껑이나 전신주, 가로등, 옥외 광고물 주변은 피해서 다녀야 한다.

비바람이 불어 전신주나 가로등이 넘어졌을 때는 절대 가까이 가지 말고 즉시 ‘119’(소방청)나 ‘123’(한전), ‘1588-7500’(한국전기안전공사)으로 신고 전화를 해야 한다.

침수가 예상될 때는 가장 먼저 누전차단기부터 내려야 하며 이때 가전제품 플러그도 함께 뽑아놓고 반드시 마른 천이나 고무장갑을 사용해 탈착시켜야 한다.

물이 빠진 뒤에라도 바로 누전차단기를 올려 전기를 쓰는 것은 위험하다.

물기가 남아있는 상태에서 사용하다보면 2차 사고가 일어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물에 잠겼던 가전기기도 재사용 전에 반드시 제품판매사 A/S센터나 전기공사 업체에 점검을 맡긴 뒤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만약 감전으로 인한 인명사고가 일어나면 즉시 차단기를 내린 뒤 주변에 고무장갑이나 목재 등 절연체를 이용해 피해자를 전선이나 도체로부터 떼어 놓아야 한다.

전류가 흐르지 않는 것이 확인되면 피해자를 안전한 장소로 옮겨 의식과 호흡, 맥박 상태를 살핀 뒤 구급대원이 올 때까지 심폐소생술 등의 응급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