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공준비' 전북현대, 수원과 8강전 기선제압 나서
'닥공준비' 전북현대, 수원과 8강전 기선제압 나서
  • 조석창
  • 승인 2018.08.2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현대는 오는 2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삼성을 상대로 ACL 8강 1차전을 펼친다.

4강으로 진출하기 위해선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예고한 전북은 이날 ‘닥공’으로 기선제압을 한다는 각오다.

올 시즌 K리그1 두 번 맞대결에서 무실점으로 완승을 거둔 전북은 이날 승리를 거둬 4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겠다는 자신감이 가득 차 있다.

특히 전북은 지난 2006년과 2016년 ACL 우승 당시 각각 4강에서 울산현대와 FC서울을 제압하며 챔피언에 오른 공식을 만든 바 있다.

때문에 이번 국내팀 맞대결에서도 반드시 승리를 거둬 우승까지 거머쥐는 공식을 완성시킬 예정이다.

이날 경기에 최전방에는 K리그 최초 10년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이루며 절정의 골 감각을 보여주고 있는 이동국과 높이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김신욱이 나선다.

2선에서는 신형민과 로페즈, 임선영, 이승기가 최강의 라인업을 형성하며 중원을 장악한다.

수비는 최철순-최보경-홍정호-이용이 나서 철벽 수비를 다시 선보인다.

최강희 감독은 “1차전을 홈에서 하기 때문에 최대한 많은 득점으로 승리를 하겠다” 며 “선수들도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집중력을 보이고 있어 팬들의 뜨거운 함성이 함께 한다면 반드시 승리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