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심도의원 정규직 전환 기관 순회 간담회
최영심도의원 정규직 전환 기관 순회 간담회
  • 박정미
  • 승인 2018.08.2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의견청취-개선 도출

전라북도의회 최영심(정의당 비례대표)의원은 도 출연기관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정규직 전환 과정의 의견청취와 문제점 개선을 위해 27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순회 간담회를 갖는다.

지난 8월 중순까지 교육행정기관 용역근로자들과 정규직 전환 간담회를 가졌던 최 의원은 27일부터 정규직 전환을 추진 중인 도 출연기관 12곳을 직접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하고 있다.

최근 정부출연연구기관의 정규직 전환 심사에서 대거 탈락하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전환과정의 공정성과 객관성 논란이 제기돼 자연스럽게 도내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북은 전북경제통상진흥원 등 도 출연기관 12곳의 정규직 전환 대상인원은 기간제 302명과 파견용역 112명 등 414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기관들은 지난 7월에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 구성을 마쳤으며 현재까지 2~3차에 걸쳐 해당 위원회를 열어 정규직 전환 논의를 진행해오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정규직 전환 인원과 범위, 전환 이후 임금체계, 전환 시점, 처우개선 및 후속조치 등이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으로써 이번 간담회를 통해 애로사항 청취 및 개선사항을 도출하겠다는 게 최 의원의 설명이다.

최영심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노동 1호 정책’이라 할 수 있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공공기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당당하게 일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