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자동차 산업구조 고도화 방안 제시돼야"
"전북 자동차 산업구조 고도화 방안 제시돼야"
  • 박정미
  • 승인 2018.08.28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전북TP 산업대응 포럼개최
스마트카 개념-적용분야 소개

전북도와 전북테크노파크는 28일 전북테크노파크 대강당에서 '위기의 전북 자동차(이동체)산업 육성 및 고도화 전략'이라는 주제로 전북 4차 산업혁명 대응 산업고도화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제4차 산업혁명 대응과 관련, 자동차(이동체)분야 전문가들의 발표를 통해 전북 GM 폐쇄 등으로 인한 폐업 이후 일자리가 사라지는 도미노 현상을 토론했다.

특히 이를 극복하기 위해 산업 고도화 방안을 공유하고 산·학·연·관의 지속적인 정보 교류와 협업 네트워크 구축과 제4차 산업혁명 대응할 도민의 공감대 확산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첫 번째 주제발표에서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손주찬 책임의가 ‘ICT  기술융합을 통한 자율 주행 자동차 기술동향’이라는 주제로 나섰다.

그는 기계 중심에서 ICT 융합 스마트카 변화, 초연결-초지능 융복합 모빌리티 플랫폼, 국내 자동차 산업과 자율주행차 현황, 자율주행차 개발 동향 등 자율주행 자동차 발전 방향에 대한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충북대학교 스마트카연구센터장 기석철 교수가 ‘자율주행자동차 센서 및 환경인지’이라는 주제로 스마트카의 개념과 적용 산업분야, 활용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끝으로 자동차부품연구원 노기한 센터장이 ‘국내외 이모빌리티 기술개발동향’라는 주제로 e-모빌리티 개발 배경과 방향, 국외 선진업체의 다양한 실증사례, 국내 기반구축 현황 등을 발표했다.

최정호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위기산업 경쟁력 확보와 다각화를 위해 정부추경에 국비를 확보해 추진중"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위기의 전북 자동차 산업구조를 고도화하기 위한 획기적인 방안이 제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