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을 앓았던 70대 실종 하루 만에 익사체로 발견돼
우울증을 앓았던 70대 실종 하루 만에 익사체로 발견돼
  • 정병창
  • 승인 2018.08.2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간 우울증을 앓았던 70대 여성이 가족들의 실종 신고 하루 만에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28일 군산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군산항 1부두 인근 해상에서 A(72·여)씨 시신을 발견하고 뭍으로 인양했다.

A씨는 전날 집을 나간 뒤 가족과 연락이 끊겨 경찰에 실종신고가 접수된 상태였다.

경찰은 동백대교 인근에서 실종자 신발 등을 발견하고 해경과 소방서에 바다 수색을 요청했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항구와 부두 주변을 수색해 실종 하루 만에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최근 수술을 받고 우울증을 앓았다는 가족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