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 행복정책 '오늘보다 내일 더'
전주시민 행복정책 '오늘보다 내일 더'
  • 편집부장
  • 승인 2018.08.2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전주형행복지표 개발 활용
행복의경제학 국제회의등 전개

전주시가 민선7기 들어 시민의 행복을 위한 정책을 다양하게 추진하고 있다.

앞서 시는 민선6기 출범때부터 지방자치단체의 궁극적 목적이 주민행복의 증진에 있음을 공감한 후 시민들의 행복지수를 높이고자 행복지표를 개발하고,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 개최 등 다양한 사업들을 전개중이다.

▲전주만의 행복지표 개발 전주형 행복지표는 전주시민들에게 오늘보다는 내일이 더 기대되고 행복할 수 있다는 믿음과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도시로 만들기 위한 것으로, 시는 이를 토대로 전주시민들의 행복도를 측정해 사람중심의 정책을 개발하는데 활용하고 있다.

전주형 행복지표는 사람과 도시, 품격의 3개 대범주와 12개 영역과 92개 문항으로 구성됐다.

일 예로 도시 범주에는 △양육 및 교육만족이 주는 행복 △지역서비스(복지, 보건, 문화, 행정) 만족이 주는 행복 △지역안전 및 자연환경이 주는 행복 △교통 및 이동권 만족이 주는 행복 △지역경제 만족이 주는 행복 33개 지표가 설정돼 있다.

▲‘행복의경제학 국제회의’전주시는 사람·생태·문화와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키워 시민들이 행복한 지역경제 구조를 만들기 위한 담론의 장인 ‘행복의경제학 국제회의’를 개최하며 시민과 함께 나누며 활발하게 사회적경제와 공동체를 육성했다.

또한 행복의 경제학뿐 아니라 현재 우리 지방정부와 주민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지역 먹거리 체계 구축을 위한 로컬 푸드(Local Food), 지역경제 순환을 위한 지역화폐 및 기금 조성,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행복담론 등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를 통해 지방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등 지속가능한 도시의 새로운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는 평이다.

▲더불어 행복한 도시 전주 가장 인간적인 행복한 도시의 첫 번째 조건은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민선6기 출범 후 첫 결재사업인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은 지방자치단체 대표 복지 정책으로 사람중심 정책의 한 획을 긋는 모범사업이다.

아울러 어두운 성매매 집결지, 여성-인권-문화재생의 메카로 자리 잡은 선미촌 재생사업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인간도시 정책으로 손꼽힌다.

이밖에 지혜의 반찬, 희망 줍는 손수레 사업, 딸에게 보내는 엄마의 마음 등의 복지정책과 생태동물원 조성 등 사람·생태·문화로 대표되는 전주형 정책들을 펼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는 서울보다 부유하지는 않지만 서울보다 행복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사람, 생태, 문화를 가장 중요한 가치로 두고 시정을 펼치고 있다” 면서 “앞으로도 누구도 소외받지 않고 가장 인간적인 도시, 가장 품격 있는 도시를 만들어 시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