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역 고용한파 '재난수준'
시지역 고용한파 '재난수준'
  • 김성아
  • 승인 2018.08.2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전주등 하위권 맴돌아
군산시 4.1% 갈수록 '악화'
장수 고용률 75.3% 도 최고
기업 고용여건 개선 '시급

익산시의 고용률이 전국 77개 시 지역 중 세 번째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산시와 전주시 역시 4위와 5위를 차지하며 여전히 고용률 하위지역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는 도내 고용시장이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더 위축됐다는 의미로, 이에 이를 개선할 수 있는 고용창출 정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시군별 주요고용지표 집계 결과’에 따르면 도내 시 지역 경제활동인구는 72만5천300명, 군 지역은 19만1천200명이다.

고용률은 각각 54.8%, 66.1%이며 실업률은 3.0%, 1.1%로 집계됐다.

고용률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장수군이 지난해 하반기에 이어 75.3%로 도내에서 가장 높았으며, 진안군(71.4%), 무주군(70.1%) 등도 높은 편에 속했다.

특히, 장수군은 전국 77개 군 지역 고용률 상위지역에 포함, 경북 울릉군(85.5%), 전남 신안군(79.0%)에 이어 3위를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도내에서 고용률이 가장 낮은 곳은 익산시(52.7%)로 집계됐다.

이어 군산시(53.1%), 전주시(54.0%) 등의 순으로 낮았다.

이들 지역은 모두 도내 시 지역 평균 고용률(54.5%)을 하회함은 물론 전국 77개 시 지역 가운데 고용률 낮은 하위지역 5위 안에도 이름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77개 시 지역 중 꼴찌였던 익산시와 그 뒤를 이었던 군산시 이번에는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이보다 고용률이 낮은 1, 2위 지역은 경남 통영시(51.3%), 경기 과천시(51.9%)였다.

전주시는 지난 하반기와 동일한 5위였다.

이처럼 하위지역에 한 개 도에서 3곳이 이름을 올린 것도 매우 드문 일이지만 지난해 하반기에 이어 올 상반기까지 이런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다른 지역보다 도내 고용시장에 부는 한파가 거세다는 의미다.

여기에 실업률의 경우 도내에서 군산시가 4.1%로 가장 높았으며,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에 이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 조선·자동차산업 구조조정 직격탄으로 군산시의 고용시장이 나날이 악화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런 여파가 인근의 지역은 물론 전북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면서 전체적으로 고용 여건이 위축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기업의 고용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경기 활성화 등의 실질적인 대책 마련에 지자체가 집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