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비교원 공대위 총장선거 보이콧 '파행'
전북대 비교원 공대위 총장선거 보이콧 '파행'
  • 정병창
  • 승인 2018.08.2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반영비율 두고 교수회와
이견 못좁혀 회의-투표 거부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를 앞두고 비교원의 투표 반영비율 상향 조절을 줄곧 요구해 온 전북대 직원과 학생, 조교 등이 교수회의 일방적 의사결정에 대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결국 총장 선거 보이콧을 선언하고 나섬에 따라 결국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민주적 총장선출을 위한 비교원 공동대책위'(이하 공대위)는 29일 전북대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과 집회 등을 열고 "총장 선거에 관한 모든 회의와 투표 등을 모두 거부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특히 직원, 학생, 조교 대표 3명도 총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직을 내놓기로 하는 등 파행이 확산되고 있다.

앞서 전북대 교수회는 오는 10월 직선제로 뽑는 총장 선거에서 직원과 학생, 조교 등 비교원의 투표 반영비율을 전체의 17.83%로 정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반영비율은 비교원이 요구한 비율인 25.17%에 크게 못 미치고, 전국 국립대의 평균치인 19.35%나 거점 국립대학 평균치 18.69%를 밑돌면서 크게 반발을 사고 있다.

현재 교수회는 17.83%에 대해 재논의할 수 없다는 입장만 되풀이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전북대 박진 총학생회장은 "그간 수차례 교수회와 대화하며 요구안을 제시했지만 결국 무시만 당하는 꼴이 됐다”면서 “우리는 약자들이 할 수 있는 최후의 몸부림이 어떤 것인지? 총장 선거 자체를 거부함으로써 교수회의 비민주적인 일방적인 총장 선거 추진 강행에 대해 초강수 ‘보이콧’으로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