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실감지방정부협의체에 거는 기대
행복실감지방정부협의체에 거는 기대
  • 편집부장
  • 승인 2018.08.30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떻게 하면 행복한 도시를 만들까?” 전국 기초단체장들이 전주에서 모여 지혜를 모았다.

김승수 전주시장을 비롯해 염태영 수원시장,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홍성열 증평군수 등 전국 지자체장들이 지난 29일 전주시 팔복예술공장에서 가칭 ‘행복실감지방정부협의회’ 구성을 위한 2차 회의를 가졌다고 한다.

협의회는 물질적인 풍요만을 추구하는 경제성장이 사람들의 행복을 뒷받침하지 못한다는 국제적 흐름에 따라, 정책 방향을 성장을 넘어 행복으로 전환해 주민들이 행복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출범을 준비 중이라고 한다.

전주시는 민선 6기 출범이후 모든 시민들이 오늘보다 행복한 내일을 기대할 수 있는 행복도시를 만들기 위해 전북에서는 처음으로 전주형 행복지표를 개발하고, 사람·생태·문화와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키워 시민들이 행복한 지역경제 구조를 만들기 위해 준비한 담론의 장인 행복의경제학 국제회의를 매년 개최해 왔다.

또 시민들의 정성을 모아 아침밥을 굶은 아동·청소년들에게 따뜻한 아침밥을 배달하는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과 어르신들의 건강한 노후생활을 돕는 ‘100세 행복경로당 건강관리사업 등 시민들의 행복을 위한 정책들을 펼쳐왔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열린 1차 회의에서 선출된 김승수 전주시장 여·야 자치단체장 등 12명의 준비위원들이 오는 10월로 예정된 협의회 창립을 위한 주요 준비사항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참석 단체장들은 창립총회와 심포지엄 준비사항, 협의회 운영계획 등을 최종 점검했다.

특히, 준비위원들은 행복지표 공동개발과 분기별 정기 행복정책포럼 개최, 행복 관련 국제회의 개최, 회원 지역 행복정책 현장 견학 등 행복과 관련한 협의회의 주요 사업계획을 논의했다.

그런가 하면 협의회 명칭과 조직체계 등 협의회 창립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들을 다뤘다.

10월에는 수원에서 행복협약에 참여한 전국 39명의 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 창립총회와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국가의 시대가 가고 도시의 시대가 왔다” 환영사에서 내 뱉은 김 시장의 첫 마디다.

도시의 시대에서 지방정부기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찾고, 그 일의 우선순위에 “주민들의 주관적 만족감까지 이끌어 내는 일”이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 시장은 그 몫이 단체장과 행정, 지방정부에 있다고 단언하는 듯 보인다.

작명부터가 남다른 ‘행복실감지방정부협의회’가 이름처럼 주민들에게 행복을 가져다주고 그 행복을 실감할 수 있게 해줄 수 있는 고민의 협의체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