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세입 늘고 채무 줄어 '살림 양호'
전주 세입 늘고 채무 줄어 '살림 양호'
  • 김낙현
  • 승인 2018.09.0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재정공시사항 심의 공개
수입 166억원↑ 채무135억원↓

전주시는 시 자체수입이 증가, 채무는 줄면서 살림살이가 양호해졌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시민들이 2017회계연도의 재정 운영 결과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최근 지방재정계획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재정공시사항에 대해 심의하고, 그 결과를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시했다.

재정 공시결과 전주시의 지난해 살림규모는 전년대비 1,976억원이 증가한 2조 639억원으로, 이중 지방세 및 세외수입 등 자체수입은 전년대비 166억원이 증가한 6,865억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채무액은 1년 전보다 135억이 줄어든 1,507억원으로 분석돼 세입은 늘고 채무는 줄어드는 재정상황을 나타냈다.

또한, 자치단체 스스로 살림을 꾸릴 수 있는 능력을 나타내는 재정자립도와 전체 세입에서 사용처를 자율적으로 정하고 집행할 수 있는 재원의 비율인 재정자주도의 경우, 결산기준 재정자립도는 지난해 38.14%에서 36.18%로, 재정자주도는 60.97%에서 58.79%로 소폭 감소했다.

통합재정수지는 1,823억원의 흑자를 보이고 있다.

전주시 기획예산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의 재정운영상황에 대해 지속적으로 홈페이지에 공개해 시민의 이해를 돕고, 재정운영 투명성 확보는 물론 건전한 재정운영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