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의장 "돈은 받았지만 뒷돈은 아니야"
송의장 "돈은 받았지만 뒷돈은 아니야"
  • 박정미
  • 승인 2018.09.03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이 이른바 여행사 뒷돈 수수 사건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며 정면 반박했다.

송 의장은 3일 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2016년 도의회 해외연수 경비를 여행사에게 부풀려주고 뒷돈을 받았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여행사가 건넨 현금은 도의회 사무처 직원으로부터 전달 받은 게 맞지만 뇌물은 아니었다"며 "개인은 물론 도의회 전체의 명예가 걸린 만큼 수사가 진행된다면 하고 싶은 얘기를 다 하겠다”고 말했다.

송 의장은 “당시 연수와 관련한 경비는 350만원으로 이는 견적서를 제출한 3곳의 여행사 가운데 가장 저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참고인 수사도 받지 않은 저를 마치 죄가 있는 것으로 몰아가는 일련의 경찰의 수사는 정상적인 수사기법은 아닌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후 추가 입장을 밝힐 상황이 생기면 도민께 사실을 알리겠다”고도 말했다.

한편, 전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송 의장이 지난 2016년 9월 유럽으로 행정자치위원회 해외연수를 가면서 여행사로부터 수백만 원을 받은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으며, 소환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