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장병 절반 "제대 후 일하고 싶어"
청년장병 절반 "제대 후 일하고 싶어"
  • 김성아
  • 승인 2018.09.0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진공 육군 811명 대상 조사
공공기관 선호 27%차지 최다

청년장병 10명 중 5명은 제대 후 일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에 따르면 청년 실업 문제와 중소벤처기업의 일자리 미스매칭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달 6일부터 17일까지 육군 31사단 청년장병 811명을 대상으로 ‘청년장병 취업지원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제대 후 희망 진로로 응답자 43.3%가 ‘학업’을 꼽았다.

이어, 취업(41.3%), 창업(10.1%), 기타(4.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엄밀히 따져보면 취업과 창업, 즉 일하기를 원하는 장병이 51.4%로, 학업보다 앞선 것으로 분석됐다.

 일하기를 희망하는 장병 가운데 취업 시 일하고 싶은 기업유형으로 ‘공공기관(27.3%)’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대기업이 21.9%로 그 뒤를 이었으며, 중소벤처기업(21.2%), 기타(14.5%), 외국계기업(13.5%) 등의 순이었다.

이어, 회사를 선택할 때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사항 1순위는 ‘급여 및 복지수준(36.7%)’으로 조사됐다.

적성, 전공의 업무 관련성, 근무조건 및 작업환경은 각각 24.1%, 23.0%로 2, 3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중진공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청년장병 중소벤처기업 취업지원’ 사업 관련된 의견도 청취했다.

이상직 이사장은 “입대가 곧 경력단절이라는 인식을 깨고 청년들에게 일자리와 꿈을 주기 위해 청년장병의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며 “이번 설문조사 결과와 함께 청년장병 중소벤처기업 취업지원 사업 관련 의견을 참고해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다양한 교육 과정을 개발하고 기업인력애로센터에서 취업 매칭 지원과 더불어 창업을 희망할 경우 전국 17개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를 연계하는 등 중진공 인력양성사업을 원스톱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