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의장 돈과 뒷돈의 차이
송의장 돈과 뒷돈의 차이
  • 박정미
  • 승인 2018.09.03 18: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동유럽 연수 과정서
여행사 리베이트 의혹 제기
돈 받았지만 뒷돈 아냐 부인
경찰 수사시 입장 밝힐 것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이 최근 구설에 오르며 심난한 모습이다.

해외연수과정에서 여행사로부터 리베이트 명목으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당시 송 의장은 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을 역임했을 때로, 전문위원실 공무원을 통해 여행업체에서 흘러나온 돈 봉투를 전달받았다는 것이 핵심적 내용이다.

경찰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당시 연수에 참여한 전·현직 도의원과 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공무원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송 의장은 해외연수 리베이트 수수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송 의장은 3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6년 도의원 해외연수 과정에서 수백만 원의 뒷돈을 받았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며 "경찰 수사가 이뤄지면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여행사가 건넨 현금은 도의회 사무처 직원으로부터 전달 받은 건 맞지만 뇌물은 아니다" 며 "개인은 물론 도의회 전체의 명예가 걸린 만큼 수사가 진행되면 하고 싶은 얘기를 다 하겠다”고 말했다.

사무처 직원을 통해 돈을 전달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뒷돈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결국 이번 사건의 핵심은 여행사와 송성환 의장 사이에 오간 돈의 성격이 무엇이냐가 관건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송 의장은 "당시 연수와 관련한 경비는 350만원으로 이는 견적서를 제출한 3곳의 여행사 가운데 가장 저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참고인 수사도 받지 않은 저를 마치 죄가 있는 것으로 몰아가는 일련의 경찰의 수사는 정상적인 수사기법은 아닌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불편함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러면서 “추후 추가 입장을 밝힐 상황이 생기면 도민께 사실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으로 활동하던 당시 2016년 9월 송 의장은 위원회 소속 의원 6명을 비롯, 도청과 도의회 직원 5명 등 총 11명과 7박9일 일정으로 체코와 오스트리아 등 동유럽 연수를 다녀왔다.

당시 여행 경비는 모두 350만원.

250만원은 도의회가 지원했으며 자부담 100만원 중 50만원은 의원 개인이, 나머지는 송 의장이 대납했다.

당시 여행경비 대납이 정치자금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이자 도선관위가 조사에 나섰으나 혐의가 없는 것으로 결론 난 바 있다.

한편 이번 사건이 수면 위로 재부상한 이유는 최근 경찰에 투서가 접수된 데 따른 것으로, 경찰은 조만간 송 의장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파악 한다는 방침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09-04 23:26:14
철저히 조사하고 죄가 있다면 처벌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