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문화전당 신임 사무국장에 탁영환 미디어아티스트 임명
전통문화전당 신임 사무국장에 탁영환 미디어아티스트 임명
  • 박은
  • 승인 2018.09.0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묵 애니메이션 감독이자 미디어 아티스트로 알려진 탁영환(49)씨가 한국전통문화전당 신임 사무국장으로 임명됐다.

전당은 최근 사무국장 공개경쟁 채용을 통해 서류와 면접에서 높은 점수로 합격한 탁영환씨를 신임 사무국장으로 최종 선발했다고 4일 밝혔다.

탁 국장의 임기는 오는 2020년 8월 말까지로 전당의 사무업무 전반을 맡아 운영하게 되며, 이사회를 통해 신임 사무국장으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일본 무사시노미술대학 대학원 조형연구과에서 영상전공 석사학위를 받은 탁 국장은 워킹 사이클 스튜디오 대표를 비롯해 청년문화예술협동조합 이사장, 전북대 예술대 미술학과 강의전담 교수, 전주한지문화축제 운영위원, 디지털사이니지 운영위원, 동문예술거리 문화예술의 거리 조성사업 예술감독 등 문화와 기획, 전통분야 등 다방면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쳐왔다.

탁 국장은 “예술인으로써, 작가로써 때론 기획자로써 삶을 살아오다 이제는 문화기관의 사무를 총괄하는 장으로써의 삶을 살아가게 돼 그 책임의 무게가 막중하다”며 “그간 문화판에서 배워왔던 경험과 노하우, 기획력을 토대로 전당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