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야 놀자"··· 전주시 삼천서 14일부터 탐방행사
"반딧불이야 놀자"··· 전주시 삼천서 14일부터 탐방행사
  • 김낙현
  • 승인 2018.09.0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삼천에서 반딧불이를 만날 수 있는 탐방 행사가 열린다.

전주시는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매일 오후 5시 30분부터 3시간 동안 전주완산체련공원과 삼천상류 일대에서 ‘2018 전주 반딧불이 탐방’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추진한 늦반딧불이복원사업의 성과를 널리 알리고, 전주도심에서 반딧불이를 만나는 특별한 기회를 시민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이 기간 늦반딧불이와 호랑나비 등의 생물전시, 삼천의 생태를 한눈에 보는 사진 및 판넬전시, 생태특강과 함께 해설이 있는 탐방행사로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주말과 휴일인 15일과 16일에는 다양한 체험부스와 함께 공연도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탐방행사에 참여할 시민들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모집한다.

탐방행사 참가는 일일 300명으로 제한되며, 참가비는 1인당 3000원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3년 환경부 생태하천복원사업으로 선정된 삼천 생태하천복원사업을 통해 삼천 상류지역에 늦반딧불이의 서식지를 복원하고, 늦반딧불이 애벌레 방사를 통해 개체수를 늘리는 등 늦반딧불이를 복원하는데 성공했다.

지난 2015년부터 매년 늦반딧불이의 개체수가 눈에 띄게 증가했으며, 지난해 실시한 모니터링결과 복원지역에서 1일 최대 1,000여 마리의 늦반딧불이가 관찰되는 등 생태하천복원사업의 효과를 톡톡히 증명했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예전에는 흔하게 볼 수 있었던 반딧불이가 도시화로 인해 인공적인 불빛이 강해지고 하천이 콘크리트호안으로 바뀌면서 우리 곁에서 사라졌었으나, 생태하천복원사업을 통해 삼천에 반딧불이 안정적으로 서식할 수 있게 되면서 전주가 지속 가능한 생태도시로 한발 더 나아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