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이해찬 새만금 공항 발언 맹공나서
야권 이해찬 새만금 공항 발언 맹공나서
  • 김일현
  • 승인 2018.09.04 18: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천 "도민마음 찬물" 비판
홍성문 "무지몽매 직접나서라"

새만금 공항 건설에 대해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대표 경선 기간 “새만금 신공항에 반대했다”는 일부 보도내용과 관련, 여야 정치권이 부인 또는 비판 논평을 내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에 대해 4일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민주당 이 대변인은 “이해찬 당 당대표가 경선 기간 전북을 찾아 당원간담회에서 새만금 신공항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는 일부 보도는 전혀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 내용으로 유감스럽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새만금 신공항 건설이 전북도민의 숙원 사업임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도민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전주을)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가까운 무안 국제공항을 이용하면 된다, 새만금 국제공항을 건설하기 위해서는 뻘 등으로 지반이 약한 탓에 파일항타(파일박음) 공정 등으로 공사비가 많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를 접했다”면서 “이해찬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가뜩이나 수심에 찬 도민들의 마음에 찬물을 끼얹는 행동이 아닐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보도가 사실이라면 집권 여당의 대표가 새만금 국제공항 사업에 대해 이토록 무지몽매할 수 있는지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GM 군산공장의 연이은 폐쇄로 침체된 전북경제의 회생 그리고 30년간 지체된 새만금 사업의 성공을 위해 이해찬 대표가 직접 나서서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에 힘을 모아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09-04 23:45:39
이해찬을 규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