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산악부, 키르기스스탄 데케토르봉, 우치텔봉 등정 성공 '주목'
전주대 산악부, 키르기스스탄 데케토르봉, 우치텔봉 등정 성공 '주목'
  • 정병창
  • 승인 2018.09.0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학교 산악부가 해외원정 등반에 나서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 데케토르봉(4,441m), 우치텔봉(4,540m) 등정에 성공해 주목을 받았다.

전주대 산악부의 이번 해외원정 등반은 안성준(경찰학과 4학년)을 등반대장으로 재학생 양우영 학생(수학교육과 4학년), 한제헌 학생(컴퓨터공학과 4학년), 장혜지 학생(시각디자인학과 3학년)과 지도교수 권용석 교수(토목환경공학과), 신소라 교수(경찰학과) 및 졸업생 등 총 12명이 참여해 정상 등정을 성공하는 기쁨을 얻었다.

특히, 우치텔봉은 직벽과 비슷한 급경사의 돌무더기 산길로 전문 산악인들 사이에서도 악명 높은 코스이다.

전주대 산악부는 이번 원정을 위해 수개월 전부터 설악산과 지리산, 대둔산 등지에서 강도 높은 훈련을 해왔다.

전주대학교 원정대는 지난 8월 12일 출국하여 14일 3,200m 라첵 BC(Base Camp)를 시작으로 17일 코로나봉(4,850m) 등정에 시도했으나 기상이변으로 4,600m지점에서 베이스캠프로 돌아와야 했다.

재정비를 마친 전주대학교 원정대는 22일 두 팀으로 나누어 데케토르봉(444,1m)과 우치텔봉(4,540m)등정에 나섰고 악전고투 끝에 두 봉우리 정상에 올랐다.

안성준 등반 대장은 “산악부 창립 40주년을 맞아 졸업생, 재학생, 지도교수가 함께 원정대를 꾸려 더욱 값지고 뜻깊은 원정이었다”며 “서로 아끼고 배려하고 희생했기에 성공적인 등반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를 계기로 전주대학교 산악부가 더욱 더 발전해 해외 원정등반의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면서 “해외 등반을 이끌어준 산악부 선배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대 산악부는 2015, 2017년 한국 청소년 오지탐사대 일원으로 히말라야 탐사에 참여 했으며, 특히 이번 원정등반은 단일 대학산악부 팀으로 이루어진 이례적인 원정이었고, 앞으로도 해외 원정등반에 도전할 계획이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