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 의장 ‘돈’의 본질은?
송 의장 ‘돈’의 본질은?
  • 전북중앙
  • 승인 2018.09.04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이 요즘 곤혹을 치르고 있다.

해외연수과정에서 여행사로부터 리베이트 명목으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행정자치위원장 시절, 전문위원실 공무원을 통해 여행업체에서 흘러나온 돈 봉투를 전달받았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경찰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당시 연수에 참여한 전·현직 도의원과 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공무원을 소환 조사했고, 4일에는 여행사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다.

송 의장은 현재 해외연수 리베이트 수수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항간에 떠도는 소문처럼 수백만 원의 뒷돈을 받았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는 여행사가 건넨 현금은 도의회 사무처 직원으로부터 전달 받은 건 맞지만 뇌물은 아니라는 것이다.

사무처 직원을 통해 돈을 전달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뒷돈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본보 기자는 이와 관련, 결국 이번 사건의 핵심은 여행사와 송성환 의장 사이에 오간 돈의 성격이 무엇이냐가 관건이 될 것이란 전망 섞인 분석을 내놓았다.

돈은 받았지만 그 돈이 대가성이 아니라는 말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해외연수 총 여행경비 350만원 중 250만원은 의회가, 100만원은 의원 개인이 내는 것으로 했다.

이 자부담 100만원 중 50만원은 의원 각자가, 나머지 50만원은 송 의장이 대납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런데 사실은 이 50만원이 송 의장이 아닌 여행사측이 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송 의장이 굳이 의원들이 내야할 50만원을 대신 내야할 이유가 있는지.

당시 본인을 포함 의원 7명의 몫은 50만원씩 모두 350만원.

송 의장이 직원으로부터 건네받은 돈의 액수와 일치한다.

이 말인즉슨 송 의장 역시 의원들 각자에게 건네질 돈을 송 의장이 대표로 받았을 수 있다는 말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럴 경우 본질의 이해 정도에 따라 사건의 크기가 확산될 수도, 아니면 희석될 수도 있다.

즉 다시 말하면 여행사는 직원에 돈을 건넸고, 직원은 다시 송 의장에게, 송 의장은 결국 의원 개개인에게 그 돈을 각각 나누어 전달한 것과 같다고 말할 수 있을까? 어찌 보면, 돈에 대한 책임이 의원 각자에게로 분산되는 것과 같다.

가끔은 작은 차이가 큰 차이를 만든다.

돈의 성격이 무엇이냐가 관건이 될 것이란 본보의 분석, 그리고 송 의장의 ‘돈’과 경찰이 말하는 ‘뒷돈’의 차이는 아마도 이런 미묘한 부분에서의 차이가 아닐까 싶다.

의혹은 의혹을 나을 뿐, 멍에를 벗고가기 위해서라도 경찰의 수사에 적극 협력해주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