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학생 교육투자 거점 국립대 '2위' 쾌거
전북대 학생 교육투자 거점 국립대 '2위' 쾌거
  • 정병창
  • 승인 2018.09.05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1인당 교육비 1,719만원
등록금比 4배↑ 혜택 받아

전북대학교가 학생에 투자하는 교육비가 국립대학 법인 서울대를 제외한 9개 거점국립대 가운데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2014년 이후 4년 연속 성과를 거둔 쾌거다.

‘학생 1인당 교육비’는 운영비나 장학금, 도서구입비, 실험실습비, 기계기구매입비 등을 학생 수로 나눈 금액으로, 대학이 학생 교육에 얼마나 많은 비용을 투자하는지를 보여주는 대표적 지표다.

최근 발표된 2018 대학정보공시에 따르면 전북대는 지난해 ‘학생 1인당 교육비’가 1,719만 원으로 9개 거점 국립대 중 2위에 올랐다.

특히 2014년 1,470만 원이었던 전북대는 2015년 1,594만 원, 2016년 1,635만 원에 이어 2017년 또 다시 교육비가 큰 폭으로 오르며 1,700만 원을 훌쩍 넘겼다.

학생 1인당 교육비가 1,700만 원이 넘는 대학은 전북대와 부산대뿐이었다.

전북대 학생 1인당 연간 등록금액이 400여만 원임을 감안하면 학생들이 낸 등록금보다 4배 이상의 교육 혜택을 받고 있는 것이다.

전국 183개 국·공·사립대 평균은 1,546만 원이었다.

이에 비춰볼 때 전북대는 전국 여느 대학과 비교해 학생 1인당 150만 원 이상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학생 1인당 장학금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재정지원사업을 통한 학생 교육 투자가 해를 거듭할수록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이번 정보공시에서 전북대는 교육비뿐 아니라 ‘학생 1인당 장학금’도 271만7천원으로 2016년에 비해 1인당 20만 원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다.

또한 ACE사업을 비롯해 CK사업, LINC사업, CORE사업 등 정부가 교육역량 강화를 위해 지원하는 굵직한 재정지원사업에 모두 선정돼 학생들에 대한 교육 투자 비율을 크게 높이고 있는 점도 높은 교육비로 귀결되고 있다.

이를 통해 모험인재 양성을 위해 기숙사를 전일·전인 교육의 장으로 탈바꿈 한 ‘레지덴셜 칼리지’를 비롯해, 학생 누구나 졸업까지 한 학기 이상 해외 대학 등에서 언어와 타문화를 접할 수 있게 지원하는 ‘오프캠퍼스’ 등 차별화 된 학생 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해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학생들에게 좋은 교육 환경 제공을 위해 ‘1학과 1 스마트 강의실 구축 캠페인’을 통해 100개의 최첨단 스마트 강의실을 확충하는 등 교육여건 개선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전북대는 지난 2012년과 2015년, 2017년 등 세 차례나 한국표준협회의 서비스품질지수 평가 중 재학생 대학 만족도가 국·사립을 통틀어 전국 1위에 오르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이남호 총장은 “대학 존재 이유인 학생에 대한 교육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려가는 것이야말로 대학이 해야만 하는 기본 책무”라며 “모험인재 양성을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 개발과 교육 내실화를 통해 전북대가 학생 교육 투자에서 전국 최고라는 명성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