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고잔마을 故김천석 추모 200년째 이어와
김제 고잔마을 故김천석 추모 200년째 이어와
  • 류우현
  • 승인 2018.09.06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웃사랑 실천 고인 뜻 동참

김제시 황산면(면장 강갑구)에서는 지난 6일 200여년전에 머슴살이로 모은 전 재산을 마을에 기부하고 세상을 떠난 의인 고(故)김천석 선생에 대한 추모제가 고잔마을 주민들의 헌신으로 명맥을 잘 이어가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매년 음력 7월 27일을 전후하여 개최되는 추모제는 200여년째 이어져 오고 있으며 올해에는 강갑구 황산면장을 제주로 황산면 용마리 농원마을 고(故)김천석 추모각에서 지역단체장 및 마을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사를 지냈다.

  황산면 용마리 고잔마을에서 출생한 고 김천석선생은 생전에 머슴살이를 하며 결혼도 하지 않고 많은 재산을 모았으며, 전 재산을 마을 공동재산으로 써달라는 유언을 남기고 타계했다.

  이후 고잔마을에서는 고인에 대한 보은의 마음을 기리고 따뜻한 이웃간의 정을 실천하기 위해 6.

25 전쟁통에서도 빠짐없이 제사를 지내왔으며 고인의 재산에서 나오는 이익금으로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고, 인재양성을 위한 학자금을 지원하는 등 이웃 사랑을 실천해 왔다.

/김제=류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