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아동친화행복도시 만들기 '앞장'
전주 아동친화행복도시 만들기 '앞장'
  • 김낙현
  • 승인 2018.09.0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송북초-대성초-완산서초
학교놀이환경 개선사업 완료
6일 전주 송북초등학교에서 열린 아동친화공간인 '송북초 참새방앗간' 개장식 후 학생들이 실내놀이터에서 즐거운 놀이체험 시간을 보내고 있다./이원철기자
6일 전주 송북초등학교에서 열린 아동친화공간인 '송북초 참새방앗간' 개장식 후 학생들이 실내놀이터에서 즐거운 놀이체험 시간을 보내고 있다./이원철기자

전주지역 초등학교에 어린이들이 언제든 찾아가 쉬거나 놀 수 있는 아지트가 5곳이 조성됐다.

전주시와 전라북도교육청, 세이브더칠드런은 올해 전주송북초등학교, 전주대성초, 전주완산서초 등 3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추진해온 학교놀이환경개선사업을 모두 완료했다.

6일 전주송북초등학교에서는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승환 전라북도교육감, 정태영 세이브터칠드런 사무총장, 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친화공간인 ‘송북초참새방앗간’ 개장식을 가졌다.

이로써, 전주지역 초등학교 내 아동친화놀이공간은 시와 도교육청, 세이브더칠드런이 지난해 조성한 중산초 ‘띵까띵까 놀이터’와 덕일초 ‘덕일꿈키움터’를 포함해 총 5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이날 개장한 송북초참새방앗간의 경우, 실내 공간에 오두막과 평상, 벤치 등이 결합된 놀이방이 만들어져 언제든 친구들과 뒹굴며 쉬고 책도 읽을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전주대성초등학교는 평소 사용하지 않던 파고라를 아지트로 변신시켜 주변을 생태놀이터로 꾸민 ‘대성초비밀기지’가, 전주완산서초등학교는 모래만 있던 운동장 한편에 꿈틀꿈틀 통로가 연결된 놀이박스 ‘완산서랄랄라’가 조성됐다.

이에 앞서, 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2월 전북도교육청, 세이브더칠드런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아동의 놀 권리에 대한 특별히 관심을 보인 전주송북초와 전주대성초, 전주완산서초 등 3개 학교를 사업대상으로 선정했다.

이후, 3개 학교에서는 각각 약 4개월 동안 학교 내 놀이공간 조성을 위한 아동참여 워크숍이 진행됐다.

김승환 전라북도교육감은 “아이들에게는 놀이가 배움이고 성장이다.

아이들의 의견이 반영된 맘껏 뛰놀 수 있는 놀이공간을 내년에도 조성할 예정이다.

”고 말했고,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은 이날 “지난해와 올해 개소한 5개 공간과 같이 모든 학교 안에 지속가능한 아동친화적인 문화가 형성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우리 아이들이 많은 시간을 보내는 학교를 비롯한 도심 곳곳에 아이들의 상상과 꿈이 담긴 놀이터를 늘려, 모든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며 커나갈 수 있는 아동친화행복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