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전주독서대전 개최··· 윤홍길 작가 강연등 다채
14일 전주독서대전 개최··· 윤홍길 작가 강연등 다채
  • 김낙현
  • 승인 2018.09.09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전주독서대전’이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전주한벽문화관과 완판본문화관 등 전주한옥마을 일원에서 펼쳐진다.

올해 전주독서대전은 앞서 지난해 전국단위 행사인 ‘대한민국 독서대전’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전주시가 국가대표 책의 도시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기 위해 올해 처음 개최하는 행사다.

‘기록과 기억’을 주제로 열리는 올해 독서대전은 출판·독서·서점·문화 관련 110여개 기관·단체 관계자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주한벽문화관과 완판본문화관, 향교 등 3개 공간을 주 행사장으로 펼쳐진다.

세부적으로는 격동의 한국사에 대한 기록과 기억을 전해온 윤흥길 작가의 강연을 시작으로 총 140개의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먼저, 오는 14일 오후 2시 전주한벽문화관 공연장에서는 ‘2018 전주독서대전’의 시작을 알리는 ‘만나고 싶었습니다.

그 작가’ 프로그램에 ‘장마’와 ‘완장’ 등의 작품을 통해 분단현실로 인한 개인 삶의 질곡을 누구보다 극적으로 그려낸 윤흥길 작가가 집필과정의 고통과 즐거움 현재 작업 중인 작품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이후, 오후 4시부터는 전주독서대전의 개막행사의 일환으로 연극 ‘전주책방’ 과 인디언수니와 이상한계절의 축하공연이 전주한벽문화관에서 펼쳐진다.

 전주한벽문화관에서는 또 행사기간 내낸 ‘읽다, 쓰다, 듣다, 놀다, 먹다, 찍다’의 6개 주제로 수준 높은 강연들이 색깔 있는 음악 공연과 함께 진행된다.

이밖에 ‘책 읽는 공간’인 향교에서는 책방과 서점 조합이 함께하는 북마켓이 운영돼 따끈한 신간 도서들을 현장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입화로 책갈피 만들기 등 책과 할 수 있는 다양한 이색 체험도 즐길 수 있다.

전주시립도서관 관계자는 “처음 열리는 2018 전주독서대전에서는 유명 작가의 강연과 책·출판·독서 관련 다양한 체험행사, 전주의 책 전시, 북마켓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된 만큼 많은 시민들이 오셔서 함께 즐기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