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깎는 소년, 완판본서 놀다' 완판본문화관 전시실서 선봬
'책 깎는 소년, 완판본서 놀다' 완판본문화관 전시실서 선봬
  • 박은
  • 승인 2018.09.0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판본문화관(안준영 관장)은 2018년 전주독서대전과 연계한 기획전시를 연다.

‘기록과 기억’이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독서대전은 전주의 첫 번째 책 축제로 전주의 기록 문화를 담은 이야기를 선보이는 전시다.

2018 전주의 책으로 선정된 장은영 작가의 ‘책 깎는 소년’을 주제로 준비했다.

‘책 깎는 소년, 완판본에서 놀다’는 독서대전의 개막일인 14일 시작해 30일까지 완판본문화관 전시실에서 볼 수 있다.

책 깎는 소년의 주인공은 완판본을 만드는 ‘각수-목판에 글자와 그림을 새기는 사람’으로 동화의 줄거리를 바탕으로 각수가 되고 싶은 소년 봉운을 따라 완판본 제작과정 이야기도 함께 풀어본다.

특히 독서대전 전시기간 동안 전시관 내부에서는 각수(刻手)의 판각 시연을 관람하고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각수(刻手)의 수다(手多)’를 진행한다.

또 책 깎는 소년의 저자인 장은영 작가가 책 소개와 전시 해설을 함께 진행하는 ‘북 큐레이션’을 만날 수 있다.

완판본문화관 관계자는 “체험을 하면서 가족들이 함께 머무는 공간인 만큼 전주 출판문화의 상징인 완판본을 알리겠다”며 “완판본에 대해 익숙치 않은 어린이와 일반인이 공감할 수 있는 전시를 구성하고자 고민했다”고 밝혔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