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국민연금 1,000조 주식대여 중지해야"
이용호 "국민연금 1,000조 주식대여 중지해야"
  • 김일현
  • 승인 2018.09.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률하락 국민노후자금 위협

국회 이용호 의원(무소속 남원임실순창)은 10일 “국민연금이 최근 4년 반 동안 1,000조라는 천문학적 규모의 주식대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국민연금이 사실상 공매도 세력의 종잣돈 창구 역할을 한 셈이다.

국민연금의 주식대여를 중지하고, 대여주식을 회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외국인이나 기관들의 공매도로 주가가 떨어지면 연금가입자인 개인투자자들이 손실을 떠안게 되고, 연금이 보유한 주식 가치도 하락하면서 국민 노후자금이 위협받게 된다”면서 “이런 논란 때문에 사학연금, 군인연금, 공무원연금 등 연기금은 주식대여를 아예 하지 않고 있는데 유독 국민연금만 국민 재산과 국민 노후를 놓고 위험한 도박을 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국민연금 수익률은 지난해 7.3%에서 올해 상반기 0.9%로 급락했고, 국민연금 주식 수익은 1년새 6조 가량 줄어 국민연금 고갈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라면서 “주식대여로 766억원 수익을 얻었다고 하니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운 격”이라고 지적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