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노암사거리 정체난 회전교차로 개통 해소 기대
남원 노암사거리 정체난 회전교차로 개통 해소 기대
  • 장두선
  • 승인 2018.09.11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가 노암사거리에 회전교차로를 설치, 개통해 사고예방과 원활한 차량소통이 기대된다.

노암사거리는 시간당 최대 교통량이 1천200대에 이르고 있고 신호대기로 인한 도로정체가 발생하는 상습지역이었다.

또, 교차로를 지나는 신호위반 차량으로 인해 최근 3년 동안 9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등의 안전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또 회전교차로가 설치돼 출퇴근 시간대 원활한 차량소통과 교통사고 예방 등 시민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노암사거리 회전교차로는 총 사업비 4억원(도비 2억원, 시비 2억원)을 들여 지난 4월부터 사업이 추진됐다.

회전교차로(Round about)는 차량이 교차로 중앙에 설치된 원형 교통섬을 저속으로 우회하는 방식으로 새로 진입하는 차량보다 이미 회전하는 차량에 통행 우선권을 주는 것을 기본 원리로 운영돼 차량운전자들의 선진교통 의식이 요구된다.

시 관계자는 “회전교차로가 일반 사거리 신호등 교차로와 비교해 진입속도가 40% 가까이 줄어 차량 간, 보행자와 차량 간 충돌 할 수 있는 지점이 줄기 때문에 교통사고가 예방 효과가 크며, 신호대기로 인한 정체 및 지체시간 감소 등 많은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