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미투'사건 검찰수사 마무리
도내'미투'사건 검찰수사 마무리
  • 윤홍식
  • 승인 2018.09.1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내에서 발생한 '미투'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대학 교수와 극단 대표를 기소하고 사건을 마무리했다.

전주지검은 강제추행 혐의로 전주 모 사립대 교수 A씨와 지역 유명 극단 전 대표 B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학생 등 4명을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여성들을 차에 태운 뒤 강제로 키스하거나 얼굴 등 신체를 더듬고 입맞춤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고백이 잇따르자 A씨는 지난 3월 초 결백을 주장하며 극단적 선택을 했다가 목숨을 건졌지만, 이후 폭로는 끊이지 않았다.

한 피해자는 "A씨에게 성추행당한 후 입막음용으로 그에게 5만원이 든 봉투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B씨는 2013년 4월부터 2016년 4월까지 극단 여배우 3명을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지난 2월 극단 한 여배우가 B씨의 추행 사실을 폭로하면서 드러났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