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0개 사업장 임금체불 추석 앞두고 근로자 '한숨'
2,600개 사업장 임금체불 추석 앞두고 근로자 '한숨'
  • 정병창
  • 승인 2018.09.1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체불 근로자 6,928명
체불금액 309억7,500만원 달해
전주 '최다'··· 반복-상습체불
취약사업장 현장 방문 지도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북지역 임금체불 사업장이 2,000여 곳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업주들의 악의적인 임금체불 자행으로 인해 즐겁고 행복한 명절은 퇴색돼 버려 근로자들의 걱정과 근심거리만 마냥 쌓일까 우려되고 있다.

10일 전주고용노동지청에 따르면 이날까지 전북지역 임금 체불사업장은 총 2,626개소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체불 근로자만 해도 6,928명에 달하고, 체불금액마저도 309억 7,500만원에 이른 것으로 파악됐다.

여기다 임금 체불사업장이 많은 곳은 전주지역으로 2,626개소 체불사업장 중 전주에만 62.414%인 1,639개소가 집중된 것으로 확인됐다.

전주지역의 체불근로자는 3,815명으로 체불된 임금은 147억 8,9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체불임금은 장기간 경기불황 여파에 따른 영향이 크게 미치는 것으로 분석되지만, 악덕 사업주의 상습적인 임금 체불도 절대 간과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전주고용노동지청은 오는 10월 말까지 임금체불 집중 지도기간을 운영해 근로자들에게 밀린 임금 문제를 해결토록 사업장을 적극 독려할 방침이다.

  또한 추석 전인 21일까지 임금체불 예방 및 조기청산 지원을 위해 근로감독관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더욱이 고액·집단체불(1억 또는 10인 이상 체불) 사업장에 대해선 기관장이 직접 현장 지도에 나설 계획이다.

게다가 반복·상습적으로 체불한 취약사업장은 현장방문 등을 통해 임금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를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주고용노동지청은 일시적 경영난으로 체불이 발생한 사업주와 임금을 지급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를 위한 생활안정 지원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일시적 경영난 등으로 체불이 발생했지만 청산의지가 있는 사업주에 대해 초저금리 융자사업의 금액을 최고 7,000만원 이내로 설정, 금리도 한시적으로 1%p인하(신용·연대보증 3.7%→2.7%, 담보제공 2.2%→1.2%)한다.

재직 중인 체불노동자 생활안전 지원을 위해 생계비 대부 이자율을 집중 지도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1%p인하(2.5%→1.5%)한다.

전주고용노동지청 관계자는 “그동안 상습체불, 재산은닉, 집단체불 후 도주 등 고의적이고 상습적인 임금체불 악덕 사업주에 대해선 검찰과 협의를 통해 구속 수사까지 벌일 예정”이라며 “도내 근로자들이 행복하고, 따뜻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전북지역 사업장의 임금체불 예방 및 조기청산 지도감독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