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신도시권 중학교 설립 제동
전주 신도시권 중학교 설립 제동
  • 조석창
  • 승인 2018.09.12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재검토 통보로 연기
에코시티 봉암중 시기조정
혁신2중학교 학생배치 필요

전북혁신도시와 에코시티에 들어설 중학교가 설립이 연기됐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6일 개최된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전북혁신도시 내 전주혁신도시2중학교와 전주에코시티 내 전주봉암중학교 설립계획에 대해 재검토를 통보받았다.

재검토 사유론 전주혁신도시 2중학교의 경우 설립계획을 보면 학생배치 종합계획 수립이 필요하며, 전주봉암중학교의 설립계획에 대해선 학교 설립 시기 조정 등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재검토가 통보됐다.

전주만성초 옆에 들어설 가칭 전주혁신도시 2중학교는 전주완주혁신도시 내 온빛중의 과밀해소와 인근 만성도시개발지구 유입학생을 분산배치하기 위해 오는 2021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규모는 특수 1학급을 포함해 28학급이다.

가칭 전주봉암중은 일명 에코시티로 불리는 전주 35사단 부대이전 부지 도시개발사업 구역 내에 설립되며, 이미 2020년 3월 개교예정인 전주화정중에 이은 두 번째 중학교다.

봉암중이 설립되면 전주 에코시티 내 유입학생을 원활하게 배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설립일은 2021년 3월을 목표로 31학급 규모다.

이들 학교가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에 통과되면 전주개발지구 내 교육여건은 물론 정주여건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교육청은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재검토 통보로 이들 지역 학교 설립은 당초 예상했던 것과 달리 적신호가 켜진 셈이다.

도교육청은 재검토 통보를 받은 혁신도시 2중학교와 전주봉암중에 대해 인근학교 분산배치가 불가능하고, 통학불편 및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서 적기에 학교신설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당초 계획대로라면 이들 지역에 대한 교육여건이 개선되고 정주여건이 좋아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었는데 아쉽게 됐다”며 “하지만 현재 제기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선 추추 실시되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함께 제출된 전주세네유치원 설립계획은 승인이 돼 당초 계획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주효천도시개발지구에 설립 예정인 전주세내유치원은 유아교육법에 따른 공립유치원 의무설립지역에 의한 것으로, 2021년 3월 개원을 목표로 한다.

도교육청은 전주세내유치원 설립계획 승인으로 전주시내 유아교육 여건 개선 및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