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8개 우수 창업기업 발굴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8개 우수 창업기업 발굴
  • 김낙현
  • 승인 2018.09.1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서문산성, 이하 진흥원)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지원하는 ‘스마트창작터 사업’의 사업화지원 최종평가에서 8개 창업 팀이 최종 선정돼 국비 1억346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창업팀은 한 팀당 최대 2000만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 받는다.

‘스마트창작터’는 창업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제작해 시장의 반응을 확인한 후 제품 개선에 반영하는 린스타트업 방식을 이용해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단계별 아이디어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들 창업팀은 다양한 분야의 지식서비스 관련 창업아이템과 사업 추진의지, 시장성, 성장가능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최종 지원대상에 선정됐다.

선정된 창업팀은 약 5개월간 협약을 맺고, 사업화에 필요한 지원금과 전문가 멘토링을 지원받아 창업 활동에 매진하게 된다.

진흥원은 창업팀에게 개별 사무공간도 무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와 진흥원은 스마트창작터 사업을 통해 3년간 총 24개의 창업기업을 배출하며 지역 내 창업기업 발굴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발굴한 창업기업이 우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과 멘토링, 시제품제작 지원 외에도 진흥원이 보유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인프라를 활용해 맞춤형 창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