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30% "미중 무역분쟁 부정적 영향"
중기 30% "미중 무역분쟁 부정적 영향"
  • 김성아
  • 승인 2018.09.1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 300개사 대상 영향조사
기계류-잡제품 등 타격 클듯
93% "배응방안 없어"

중소기업 10곳 중 3곳은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국과 미국은 전북수출의 주요 대상국임에 따라 양국의 상황에 대해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18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에 따르면 중국과 미국 거래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중소기업 영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업체 30%가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을 우려했다.

부정적 영향 예상은 중국 거래 업체(37.3%)가 미국·중국 모두 거래하는 업체(28.6%), 미국거래 업체(23.3%)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중 무역분쟁이 경영에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우려한다고 평가한 업체 중 중국거래기업의 경우 전년동기 대비 대(對)중국 수출이 평균 16.4%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면, 미국 거래기업의 경우 대미국 수출이 평균 8.9%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거래 품목별로는 기계류(36.8%), 잡제품(35.5%), 전자전기제품(33.3%), 철강금속제품(33.3%) 등의 순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미중 무역 분쟁 지속 예상 기간은 향후 1년(41.7%)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이어 향후 6개월(21.3%), 향후 2년 이상(20.3%) 등의 순이었다.

미중 무역분쟁 피해에 대한 대응 방안 유무에 대해서는 거의 대다수가 ‘별도로 없다(93.0%)’라고 답했다.

나머지 7.0%만이 자체 대응방안이 있는 것.

이에 미중 분쟁 관련 정부 대책 및 지원사항에 대해서는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한 해외시장 정보강화(25.0%)’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미중 분쟁 진행상황 및 대응방안 정보제공(22.0%)’이 뒤를 이었다.

특히, 중국과 미국은 전북수출 대상국의 1, 2위 지역인 만큼 수출기업의 이 같은 분위기를 파악, 양국의 상황에 대해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해 예방책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수출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아울러, 중소기업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한 진출가능성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는 ‘베트남(42.3%)’으로 조사됐다.

이어, 인도(23.7%), 유럽(21.7%), 일본(16.7%), 인도네시아(13.7%) 등의 순으로 희망했다.

김경만 중기중 통상산업본부장은 “중소기업 현장은 현재 미중 분쟁으로 인한 대중국 수출량 감소를 체감하기 시작하고 있다.

사드 사태부터 경험한 중국시장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중소기업들은 수출시장을 다변화 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다”며 “이에 정부에서 무역보험제도의 신속한 지원 및 수출시장 다변화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