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추석연휴 교통매체
도로공사 추석연휴 교통매체
  • 이신우
  • 승인 2018.09.20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추석 연휴 기간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차량은 전국적으로 약 455만대로 전년대비 2.8%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권은 하루 평균 약 37만대로 전년대비 7.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추석 당일 54만대로 최대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20일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본부장 이호경)에 따르면 21~26일까지 6일 간을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고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올 수 있도록 교통소통관리를 강화하고 대국민 서비스 증진, 교통안전 관리 철저 등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
이번 추석은 전년대비 짧은 연휴에 따른 행락수요 감소로 평균 귀성시간은 지난해보다 최대 1시간 50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평균 귀경시간은 최대 10분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이번 추석 연휴에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가 시행된다. 
면제 대상은 23일 00시부터 25일 24시 사이에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며 이용방법은 평상시와 동일하다.
연휴기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22~26일까지 5일간 호남선 삼례나들목~논산분기점 구간에서 갓길 주행 및 지정차로 위반 등을 단속하기 위해 암행순찰과 드론을 운영할 예정이다.
추석 연휴 휴게소 직원화장실 개방과 임시화장실을 추가로 운영(115칸 증설)하고 졸음쉼터에 임시화장실을 설치(19칸 증설)할 계획이다.
또한 휴게소 여성화장실은 매일 몰래카메라 여부를 탐지해 화장실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고속도로 휴게소 및 주유소는 평시 대비 서비스 인력을 대폭 증원하고 송편나누기 행사, 민속놀이체험 등 각종 이벤트 행사를 진행하며 연휴가 시작되는 21일에는 ‘졸음운전 예방과 안전띠 착용’ 캠페인을 여산(순천)휴게소 등 전북관내 6개 휴게소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