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국어국문학과, 인문·사회계 학과평가에서 중상위 링크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인문·사회계 학과평가에서 중상위 링크
  • 문성용
  • 승인 2018.09.27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총장 김도종)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가 전국대학 인문·사회계 학과 평가에서 중상위 그룹에 링크됐다.

중앙일보가 전국 주요 4년제 대학 63곳을 대상으로 시행한 이번 평가는 교수 당 국제 및 국내논문, 교수 당 저·역서, 교수 당 학생 수, 등록금 대비 장학금 등 14개 지표를 대학정보 공시 사이트인 ‘대학알리미’ 자료와 한국연구재단 교수 연구실적 자료 등을 활용해 이뤄졌다.

지난 1952년 설립돼 66년의 역사를 이어온 원광대 국어국문학과는 윤흥길, 양귀자, 박범신, 안도현 등 국내 문단의 거목을 배출했다.

특히 동아시아 연계 전공을 통해 국어국문학 지평을 넓히는 시도를 하고 있으며, 우리말의 올바른 사용법을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최경봉 학과장은 “인문학이 침체된 상황이지만, 연구와 교육의 기본을 지키면서 학과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