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층 소비역량지수 가장 낮아
고령층 소비역량지수 가장 낮아
  • 김성아
  • 승인 2018.10.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평균지수 65.5점 1.5점↑
고령층 60.4점··· 개선안 필요

소비자들의 소비자역량 수준이 전체적으로 상승했지만 60세 이상 고령층과 월소득 150만원 미만의 저소득층은 낮은 만큼 이에 대한 개선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0일 한국소비자원은 올해 소비자 역량지수가 평균 65.5점으로 지난 2014년 제2차 조사 대비 1.5점 상승했다고 밝혔다.

소비자역량은 소비자로서의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소비자가 갖춰야 하는 소비자능력의 총체를 의미, 소비자역량지수는 소비자재무역량, 소비자거래역량, 소비자시민역량 등 3개 대영역 역량에 영역별 가중치를 적용해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것이다.

부문별로는 소비자재무역량(65.7점) 및 소비자거래역량(66.0점)이 2014년 대비 상승했지만 소비자시민역량은 1.4점 하락한 64.4점으로 3개 대영역 중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소비자역량지수 중영역 부문별로는 2014년 대비 모든 부문의 소비자역량이 고르게 향상된 반면 권리주장역량만 3.3점 하락했다.

이어,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40대 소비자역량지수가 68.4점으로 가장 높은 반면 60세 이상 고령층이 60.4점으로 가장 낮았다.

60세 이상 고령 소비자 집단의 경우 모든 부문의 소비자역량지수가 낮은 가운데 소비자거래역량은 58.5점으로 평균보다 무려 7.5점이 낮았다.

20대의 경우 소비자재무역량(62.5점)이 오히려 60세 이상 고령층(63.4점)보다도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

 이에 고령소비층의 경우 거래역량 개선, 20대의 경우 소비자재무역량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한, 월소득 150만원 미만의 저소득층 소비자역량지수 또한 낮은 것으로 파악된 만큼 이를 고려한 소비자교육이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