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인구정책 종합대책 마련 '팔걷어'
도, 인구정책 종합대책 마련 '팔걷어'
  • 박정미
  • 승인 2018.10.10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감소 대응 토론회 개최
체류인구 등 정책 방향 공유
조례제정-민관위 구성 운영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인구감소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가 인구정책 종합대책에 팔을 걷었다.

체류인구 등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추진시책을 발굴, 논의해 연말까지 인구조례제정과 추진체계를 갖춰 종합대책을 수립키로 한 것이다.

도는 10일 대회의실에서 ‘인구는 우리의 미래입니다’라는 주제로 인구감소 대응을 위한 ‘인구정책 대토론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정책 대안마련을 위해 송하진 도지사를 중심으로 인구정책 민·관 위원회 등 전문가와 김선기 전북연구원장, 관련단체, 관계공무원 그리고 도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 날 김동영 전북연구원 위원은 ‘체류인구 필요성 및 활용방안’에 대해 "대부분의 지방이 우리와 비슷하게 인구 감소경향을 보이고 있는 여건에서 단기간에 정주인구를 증가시키는 것은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면서 "관광객 등 유동인구 증가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가 필요해 체류인구 도입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라북도는 거주인구에 비해 관광객이 많아, 맞춤형 문화관광콘텐츠와 체험콘텐츠 개발 등을 통한 체류관광과 관광객을 늘려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 위원은 "앞으로는 체류인구를 활용한 지역개발의 수요산정과 예산지원이 필요하다"면서 "도시계획 수립, 예비타당성조사, 교부세 산정 등에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송하진 도지사는 "인구문제해결을 위해 아동수당 지원, 워라밸 문화 확산 등 직접적인 인구부양 정책에서부터 인구 문제의 핵심인 청년세대의 취업과 정착을 위한 정책들을 펼쳐나가고 있다"면서 "이번 대토론회를 시작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인구증대를 위해 도민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현안문제를 해결해 가겠다"고 약속했다.

이 날 전북연구원이 밝힌 정주인구 1인 연간소비액 수준의 관광객 수를 계산해본 결과 체류인구가 최소 232만명으로 확인돼 대형 사업 추진에 근거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전북도는 국토연구원이 지난 2016년에 발표한 ‘인구감소시대, 관광진흥을 통한 지역체재·교류인구 증대전략’ 보고서 가운데 이같은 내용이 담겨 있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자료에는 정주인구 1명 감소 시 몇 명의 관광객이 증가해야 상쇄되는지에 대한 일본의 연구 결과가 눈에 띈다.

당시 일본의 정주인구 1인 연간소비액은 125만엔으로 외래관광객 8명의 소비액과 맞먹는다.

또한 국내관광객으로 가정하면 숙박객 25명, 당일관광객으로는 80명의 소비액과 동등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같은 산식을 전북에 대입해보면 전북의 체류 인구수는 232만명이 넘는다는 결과가 도출된다.

지난해 기준으로 전북의 인구수는 185만여명이며 전북을 찾은 관광객 수는 3천700만여명으로 추정된다.

모두 단일 관광객이라고 가정할 경우 45만6천여명의 인구가 늘어나는 것으로 계산된다.

여기에 외국인관광객과 숙박객이 일부 포함되고 타지역 통근자 등 다른 요인이 적용된다면 실제 체류인구는 이를 훌쩍 뛰어넘을 게 자명하다.

전북도 관계자는 "기획조정실을 중심으로 인구정책 TF의 운영과 설문결과, 인구감소 원인분석과 대응방향 등을 마련 중"이라며 "인구조례 제정과 민‧관위원회 구성‧운영 등 추진체계를 마련해 연말까지 인구정책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