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단체 정보보안 뻥 뚫려··· 전북 해킹시도 증가
자치단체 정보보안 뻥 뚫려··· 전북 해킹시도 증가
  • 박정미
  • 승인 2018.10.1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1,700여건 발생 '심각'
정보보호인력 미달 수두룩

전북을 포함한 전국 광역자치단체들의 정보보안 관리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전북지역에서도 최근 3년간 1천700여건이나 되는 해킹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특히 우리 정부 기관 등에 대한 해킹 시도는 중국으로부터 가장 많이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나, 사이버 보안감시 강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크다.

정부가 최근 3년(2015~2017)간 인지한 17개 광역자치단체에 대한 해킹 시도는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전북의 경우 해킹 시도·차단 건수는 지난 2015년 484건에서 지난해 793건으로 300여건 이상이나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정보유출 시도, 정보수집 시도, 홈페이지변조 시도, 비인가접근 시도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북(793건)은 지난해 경기 2958건(22.4%), 경북 1466건(11.1%), 제주 1185건(9.0%), 경남 1143건(8.7%), 강원(987건) 다음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6번째로 해킹 시도가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큰 문제는 해킹 시도 인지 건수가 계속 증가하는 반면 광역자치단체의 평균 정보보호 인력은 미달하는 곳이 전제 17개 시·도 중 11곳이나 된다는 점이었다 46개 정부부처의 정보보호 인력(소속기관 제외)도 평균 4명이 밖에 없었다.

절반이 넘는 25개 기관이 평균보다 인력이 부족했다.

소병훈 의원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전자정부지원사업의 주무부처인 행안부가 중앙부처와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AI 등을 활용한 통합관제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사이버보안감시 강화를 위한 정보보호 인력을 확충하고, 자치단체 정보보호 실태조사를 통해 견고한 정보보호체계 구축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