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알라모스연구소-전북대 한국공학연구소-현대자동차, 미래 신기술 개발 및 연구협력 체결
로스알라모스연구소-전북대 한국공학연구소-현대자동차, 미래 신기술 개발 및 연구협력 체결
  • 정병창
  • 승인 2018.10.1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스알라모스연구소-전북대 한국공학연구소(소장 강래형 교수)-현대자동차는 미래 신기술 개발에 관한 연구 협력을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세계 최고 수준의 다양한 최첨단 비파괴 검사 기법을 개발하고 있는 연구소가 현대차와 손잡고 기존 기법으로 해결할 수 없었던 새로운 자동차 적용 기술을 개발키로 한 데 따른 것.

이를 위해 양 기관은 로스알라모스-전북대 한국공학연구소의 세계적인 시설과 장비, 인적 인프라 등을 활용해 공동 연구에 나설 예정이다.

강래형 소장은 “로스알라모스연구소와 전북대가 공동으로 설립한 한국공학연구소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다양한 최첨단 비파괴 검사 기법을 개발하고 있고 현대차와 공동 연구를 통해 내년까지 새로운 기법의 자동차 적용 기술을 개발키로 했다”면서 “이 기술 개발이 완료되면 자동차 산업뿐 아니라, 항공우주, 건축, 토목, 수송기계, 복합재료, 반도체 등 다양한 산업에 적용이 가능해 기대가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로스알라모스연구소-전북대 한국공학연구소는 기계, 전자, 탄소소재 및 스마트 재료 등 다양한 분야가 접목된 융·복합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최첨단 비파괴검사기술에서부터 스마트 센서 개발, 복합재료 등의 소재기술, 신호처리 및 제어 기술 등을 보유해 구조 건전성 관리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게다가 전북에 있는 풍력과 항공, 드론, 탄소섬유, 전자부품 기업 등과 다양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다방면의 산학 연구를 수행하면서 지역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한편, 비파괴 검사는 구조물을 자르거나 파괴시키지 않고 그 내부의 결함을 탐지할 수 있는 검사 방법을 일컫는다.

예를 들어, X-ray 검사 등을 들 수 있다.

로스알라모스연구소-전북대 한국공학연구소에서는 인체에 무해한 파(wave)를 이용한 비파괴 검사 기법을 중점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