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간 전북이끈 '닥공' 최강희감독 떠난다···
14년간 전북이끈 '닥공' 최강희감독 떠난다···
  • 조석창
  • 승인 2018.10.2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텐진 취안젠 감독으로

프로축구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전북현대는 지난 14년간 전북현대를 이끌었던 최강희 감독이 중국 슈퍼리그 톈진 취안젠 감독 제의를 수락했다고 22일 밝혔다.

최 감독은 전북과 계약기간이 2020년까지만 새로운 무대를 위해 또 다른 목표를 향한 도전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현대 역시 이런 최 감독의 의사를 존중키로 했다.

톈진 취안젠은 현재 팀의 강등위기를 극복하고 상위권 도약을 위해 아시아 최고의 명장으로 증명된 최강희 감독을 팀의 사령탑으로 낙점했다.

특히 과감한 공격전술과 용병술 등 최 감독의 선수단 운용능력을 높이 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5년 7월 전북에 부임한 최강희 감독은 그동안 K리그 6회, AFC 챔피언스리그 2회, FA컵 1회 등 9번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전북을 명문구단 반열에 올리는 일등공신이다.

특히 ‘닥공’이란 신조어를 통해 전북의 공격 축구 철학을 세웠고, 그동안 성적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큰 업적을 남겼다.

최 감독은 2018 K리그1 잔여 스플릿 라운드를 모두 마칠 때까지 팀을 이끌게 된다.

전북은 후임 감독을 빠른 시일 내 선정해 내년 시즌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최강희 감독은 “전북현대는 오늘의 나를 있게 해준 팀이다.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항상 변함없이 응원해준 팬 분들과 지지해준 구단에 정말 감사하다”며 “몸은 떠나도 언제나 전북을 응원하고 함께했던 모든 순간을 가슴속에 간직 하겠다.

더 젊고 유능한 감독이 팀을 맡아 전북현대의 더 큰 발전을 이어갈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