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재생에너지 플러스알파 추진
새만금 재생에너지 플러스알파 추진
  • 김일현
  • 승인 2018.11.05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클러스터 구축해
주민참여 대기업 수혜아냐
예산 협력-선거연령↓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 앞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 앞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연합뉴스

5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간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경제, 민생 상황이 엄중하다는 공통된 인식 속에 국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입법과 예산에 초당적으로 협력키로 했다.

특히 전북 현안과 관련해선 최근 도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메카 문제가 논의돼 향후 정부가 추진하는 새만금 플랜의 ‘실효성’ 여부가 주목된다.

오찬을 겸한 이날 협의체 회의와 관련,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군산)는 회의 후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가 새만금을 신재생 에너지의 메카로 생각하고 있다면 태양광과 풍력에 관한 연구기관을 새만금에 유치해 신재생 에너지의 연구단지, 실증단지, 기자재업체 단지 등이 함께 어우러진 클러스터를 만드는 것을 적극 검토해 달라고 말했고 대통령은 이러한 것들이 어우러진 클러스터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답을 주셨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대통령이) 태양광 단지를 설치하는 것이 새만금 전체의 기존 개발에 영향을 주지 않고, 기존의 개발계획은 정상적으로 진행해나가면서 플러스 알파의 개념으로 추진되는 계획이라고 말했다”면서 “이 부분을 믿고, 앞으로 잘 감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메카에 대한 야권의 비판과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연구단지, 실증단지 등의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새만금 기존 개발계획에 플러스 알파 개념으로 추진하겠다는 발언은, 개발계획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야권을 향해 답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전북도민은 30년 기다린 새만금인데 겨우 태양광이냐 하느냐는 민심이 있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새만금의 중심이 국제업무단지인데 거기에 태양광 발전을 하는 건 온당치 않다. 광주전남 에너지밸리에 육성하는 융복합 단지와 중복된다”는 입장을 전했고 “문 대통령은 태양광 발전 건립 위치가 국제업무단지 노른자위 지역이 아닌 비활용 지역을 활용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여야정 협의체는 이날 회의를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법안처리 및 예산 반영 등 모든 방안을 강구 △채용 공정 실현과 노사 상생을 통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 △경제 활력을 위한 규제혁신을 신속히 추진 △지방분권과 지역 활력 제고 △불법촬영 유포 행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 강서 PC방 대책 후속 입법,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 등을 공동으로 추진 △저출산 문제 관련, 법안과 예산을 초당적으로 처리 △공정경제의 제도적 틀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 △선거연령 18세 인하, 대표성과 비례성을 확대하는 선거제도 개혁에 노력 △방송법 개정안 본격 논의 △원전기술력과 원전산업의 국제경쟁력을 유지, 발전시키기 위한 정책 적극 추진 등을 위해 국회에서 실무적으로 논의키로 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