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태양광갈등 예산 차질빚나
여야 태양광갈등 예산 차질빚나
  • 김일현
  • 승인 2018.11.07 18: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환영-평화반대 엇갈려
예산정국 팀웍 깨질까 우려
전북정치권 입장정리 필요

새만금 재생에너지 메카 조성을 놓고 도내 여야 정치권이 격렬하게 대립하면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을지 도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새만금 태양광으로 인해 양 측이 격돌할 경우, 예산 정국을 앞두고 구축된 정치권 팀웍이 흔들리는 것은 물론 여야 협조를 통한 강력한 시너지 효과는 물 건너가게 된다.

이 때문에 전북 정치권이 내부 소통을 통해 조속히 전북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7일 도내 여야 정치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재생에너지 메카 조성이 새만금 개발을 촉진하는 바람직한 사업으로 적극 환영 입장이다.

하지만 민주평화당은 새만금 태양광 설치를 강력 반대하고 있다.

민주당 안호영 전북도당위원장(완주진안무주장수)은 7일 “신재생에너지 메카가 되면 새만금과 전북 발전을 크게 앞당기게 될 것”이라며 여당 차원의 전폭 지원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에 앞서 민주당 전북도당은 지난 6일 논평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본격 착수로 새로운 희망과 기대감을 안겨주고 있지만 평화당은 일부 야당들과 반대 목소리를 높이면서 전북도민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고 있다”며 “국정감사 현장에서 평화당 지도부가 적극 나서며 한마디씩 하는 내용을 보면 대안 없는 비판만 늘어놓기에 급급해 하고 있다”고 야당을 비판했다.

반면 도내 지역구 의원 5명이 포진한 민주평화당은 입장이 완전히 다르다.

명칭부터 차이가 난다.

민주당이 재생에너지 메카 조성이라고 한다면 평화당은 새만금 태양광이라고 지칭한다.

 평화당 김종회 전북도당위원장(김제부안)은 7일 “새만금에 태양광을 설치하는 건 27년간 표류해 온 새만금 개발계획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새만금 태양광 사업은 절대 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평화당 국회의원들은 모두 태양광 사업에 반대하고 있다.

태양광보다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이 우선이라는 입장도 강조한다.

바른미래당은 조금 생각이 다르다.

김관영 원내대표(군산)는 지난 5일 문재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간 여야정협의체 회의에서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메카를 구상하고 있다면 태양광 풍력 국가연구개발기관을 유치해 신재생에너지 연구단지와 실증단지, 기자재 업체 단지가 어울어진 클러스터를 만드는 것을 검토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처럼 새만금을 바라보는 주요 정당의 시선이 매우 다르다.

문제는 전북 정치의 양대 축인 민주당과 평화당이 극한대립을 펼치고 있다는 점.

현재와 마찬가지로 재생에너지 조성 과정에서 여야간 격돌이 계속 이어지면 전북 현안 추진 및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에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다.

실제, 양 측이 감정적으로 대립하게 되면 협조체계 구축으로 인한 시너지 기대 효과는 사라진다.

도내 여야 입장이 상반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새만금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새만금개발청(청장 이철우)은 지난 6일 서울에 소재한 새만금투자전시관에서 ‘새만금개발공사 중장기 부대사업 발굴’을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새만금개발청은 지난 4월부터 ‘새만금개발공사 부대사업 추진 방안 마련 연구’를 수행 중으로 관광레저, 재생에너지 등 전문 분야별로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해 왔다.

이 연구는 오는 12월 마무리될 예정이며 연구를 통해 마련된 안은 새만금개발공사에서 검토 후 추후 공사 사업계획 등에 반영할 계획이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ㅎㄹ 2018-11-10 12:59:06
기사 잘 읽었습니다^^
댓글및 좋아요로 추천 부탁드려요^^

이수왕 킹스톤에너지 회장의 이유 있는 제안
http://shindonga.donga.com/List/3/8801010077/13/1513340/1
출처 : 신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