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피생활 8년··· 조력자 밝힌다
도피생활 8년··· 조력자 밝힌다
  • 윤홍식
  • 승인 2018.11.0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최규성 농어촌공 사장
친인척-교육관계자들 수사
제3자명의 핸드폰-신용카드
사용 여러차례 명의바꿔
뇌물 수수 혐의로 8년간 잠적해 있던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이 검거된 7일 전주지방검찰청에서 교도소로 이송되고 있는 최 전 교육감에게 취재진들이 몰려들고 있다./김현표기자
뇌물 수수 혐의로 8년간 잠적해 있던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이 검거된 7일 전주지방검찰청에서 교도소로 이송되고 있는 최 전 교육감에게 취재진들이 몰려들고 있다./김현표기자

검찰은 8년이라는 장기간 최규호 전 전북도교육감(71)의 도피생활을 도운 다수의 조력자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7일 전주지검 관계자는 "최 전 교육감이 인천에서 상당 기간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장기간 도피생활에 필요한 돈이나 거처를 제공한 인물이 있을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광범위하게 수사할 방침"이며 “조력자들은 친인척과 교육 관계자들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 전 교육감의 친동생인 최규성 농어촌공사 사장과의 관련성에 대해선 "언급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전북교육 수장으로서 최 전 교육감의 위치와 대학교수, 교육위원 등을 역임한 경력, 도피할 당시 친동생이 현직 국회의원 이었던 만큼 조력자들이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경우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최 전 교육감은 2010년 9월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황급히 흔적을 지우고 잠적했다.

그는 체포 당시 인천광역시의 신시가지라 할 수 있는 송도에 인접한 연수구 동춘동의 24평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었다.

또 제3자 명의로 핸드폰과 신용카드 등을 쓰고 있었다.

검찰은 그가 도피 중 다른 사람 명의로 여러 차례 휴대전화를 바꾼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최 전 교육감의 3억원 뇌물은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에 해당, 법정 최저형이 징역 10년이다. 여기에 도피 교사죄도 추가 된다“고 말했다.

최 전 교육감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 측이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는 과정에서 교육청부지였던 자영고를 골프장측이 매입하는데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2007년 7월부터 다음해 6월까지 3차례에 걸쳐 3억원을 수수한 혐의(특가법상 뇌물)를 받고 있다.

2010년 8월 본격 수사에 나선 검찰은 9월 초 중간 브로커 역할을 한 A교수와 돈을 전달한 B교수를 긴급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최 전 교육감은 지인을 통해 검찰에 “자진출두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하지만 자신에게 돈을 건네 준 교수가 구속된 2010년 9월10일 이후 최 전 교육감은 지인과의 연락을 끊고 잠적해 버렸고, 검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섰지만 신병확보에 실패했다.

이후 최 전 교육감의 행방이 묘연해지며 비호·은신설·신변이상설·외국밀항설 등 갖은 추측이 난무했다.

지난 4월 최 전 교육감의 장례가 있었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그의 친형이 숨진 것이 와전된 것이었다.

검찰은 지난 8월부터 전담 검사를 지정하고 수사팀을 구성하는 등 본격적으로 검거활동에 착수, 최 전교육감의 친인척과 지인 등의 핸드폰과 카드사용 내역 등을 역추적 했으며 추적 3개월 만에 소재를 알아내 검거에 성공했다.

검찰 관계자는 “8년여 동안 체포하지 못한 것에 대해 자존심이 상했다. 도주자들이 참고할 까봐 체포 경위를 자세히 밝힐 수는 없다”면서 “조력자들도 밝혀내 죄가 된다면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잠적한지 만 8년 만에 수의를 입은 채 7일 전주지검에 모습을 드러낸 최 전 교육감은 외견상으로는 비교적 건강한 모습이었다.

소감을 묻는 취재진에게 최 전 교육감은 "검찰에서 모든 것을 밝히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