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호 구속영장 청구··· 도피행적 수사
최규호 구속영장 청구··· 도피행적 수사
  • 윤홍식
  • 승인 2018.11.0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서 유의미한 자료 입수
뇌물수수혐의 대체적 시인
골프장 인허가 3억원 챙겨
檢, 조력자 찾기 총력 기울여

검찰은 골프장 인허가·확장 과정에서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뇌물 3억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최규호(71) 전 전북도교육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8일 “최 전 교육감이 3억원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대체적으로 시인했다며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인천 자택에서 유의미한 자료를 압수해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전날 최 전 교육감을 불러,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조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했다.

최 전 교육감이 뇌물수수 혐의를 인정하면서, 검찰의 칼끝은 최 전 교육감의 8년간 도피행적과 조력자들을 향하고 있다.

최 전 교육감은 검거 당시 인천 연수구 동춘동에 위치한 24평 아파트에서 거주하고 있었다.

그는 인천에서 상당기간 거주한 것으로 보이며 제3자 명의로 된 핸드폰과 체크카드 등도 사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조력자들의 도움이 광범위 했다고 볼 수 있다.

조력자 가운데는 최 전교육감의 친인척과 교육감 당시 친분이 있었던 교육계 관계자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지검은 현재 수사관 2명을 추가 배치하고, 기존 업무를 재조정 하는 등 범인도피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는 2007년 7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이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는 과정에서 교육청 소유인 자영고 부지를 골프장이 매입하는 데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3차례에 걸쳐 3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2010년 9월 검찰 소환을 앞두고 잠적했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최 전교육감의 8년간 도피행적과 조력자에 대한 수사에 집중할 것”이며 “최 전 교육감은 주민들의 투표로 당선된 교육감인 만큼, 이해당사자가 도민들이 될 수 있다.

이해당사자인 도민들이 만족할 만한 수사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 전 교육감은 지난 6일 오후 7시 20분께 인천광역시 연수구 한 식당에서 도주 8년여 만에 잠복 중이던 검찰 수사관들에 의해 붙잡혔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