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내년 3월까지 김 양식장 등 무기산 사용 특별단속 나서
부안해경, 내년 3월까지 김 양식장 등 무기산 사용 특별단속 나서
  • 정병창
  • 승인 2018.11.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해양경찰서는 본격적인 김 생산시기를 맞아 올해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염산 등 무기산 불법 사용에 대한 특별단속에 나선다.

무기산은 법적으로 사용이 가능한 유기산(김 활성처리제)보다 독성이 강하고 잡조류 등의 제거효과가 높지만 유해화학물질 중 유독물질로 분류돼 있어 해양생태계를 파괴할 뿐만 아니라, 인체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사용이 엄격히 금지되어 있다.

이를 어기고 불법 사용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에 벌금에 처해진다.

부안해경은 철저한 단속과 함께 적극적인 계도활동을 병행해 양식업자들의 무기산 사용심리를 철저히 억제한다는 방침이다.

주요단속 대상은 사용목적의 무기산 등 보관·운반행위, 김 양식장 내 무기산 불법 사용 및 폐용기 해상투기, 면허지 이탈 및 무면허 김양식 행위, 무기산 불법 제조 및 판매, 제조품에 대한 중·도매인 등 불법 유통행위 등이며, 김양식장 시설이 밀집한 해역을 중심으로 자치단체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