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6.25 학도병 추념행사
정읍시 6.25 학도병 추념행사
  • 최환
  • 승인 2018.11.13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 산내면 매죽리 산내무명용사묘역에서 6.25당시 산화한 150여명의 학도병의 넋을 달래고 기리는 추념식이 열렸다.

13일 열린 추념식에는 유진섭 시장과 최낙삼 정읍시의회의장, 고(故) 허병욱 씨의 차남이자 전 서울시의회 의원인 허기회 씨, 서울 관악구 주민, 6.25참전용사회원 등 80명이 참석, 선열들의 뜻을 기리었다.

6.25 당시 국군 제11사단 13연대 3대대 12중대 소속 학도병 150여명은 인민군을 소탕하기 위해 1950년 11월 13일 산내면 하매마을 앞산 전투에 투입됐으나 전원이 산화했다.

이들 호국용사의 시신은 근처 숯구덩이 속에 방치되어 오던 중 지난 1951년 7월, 주민인 고(故) 허병욱 씨가 남아있는 46위의 시신을 수습, 현재의 장소로 안치했다.

그 뒤 허 씨는 지난 1987년 10월, 에 묘역과 추모비를 건립하고 합동 위령제를 봉행해 오고 있다.

유 시장은 추도사를 통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애국애족정신을 계승발전하고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읍시는 추모객의 편의를 위해 주차장을 조성했으며 올해는 2천4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이동식 화장실 설치를 마무리 했다.

/정읍=최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