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 시민나무' 식재 가든시티 본격
'1호 시민나무' 식재 가든시티 본격
  • 김낙현
  • 승인 2018.11.1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생 1천명 기부 의미 커
종합경기장에 은행나무 심어
감나무-자두 등 수목나눔 행사
13일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천만그루 나무심기, 첫 시민나무 식재행사'에 참석한 김승수 전주시장, 송성환 도의장과 내빈 및 어린이들이 시민이 헌수한 첫 나무를 심고 있다. 전주시는 미세먼지 해소 등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회복의 도시를 만들기 위해 천만그루 가든시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이원철기자
13일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천만그루 나무심기, 첫 시민나무 식재행사'에 참석한 김승수 전주시장, 송성환 도의장과 내빈 및 어린이들이 시민이 헌수한 첫 나무를 심고 있다. 전주시는 미세먼지 해소 등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회복의 도시를 만들기 위해 천만그루 가든시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 조성을 위한 1호 시민나무가 식재되는 것을 시작으로 전주시의 나무심기가 본격화됐다.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는 갈수록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는 전주를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도시, 아름다운 도시로 만들기 위한 김승수 전주시장의 민선7기 첫 결재사업이다.

특히, 이번 1호 시민나무는 미래 주역인 유치원생 1000명이 십시일반 모은 것이어서 의미가 깊다.

전주시는 13일 전주종합경기장 야외공간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부의장, 송성환 전라북도의회 의장, 한복순 (사)푸른전주운동본부 운영위원장, 시민사회단체, 일반시민, 유치원 어린이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 프로젝트의 범시민 참여 확산을 위한 ‘1호 시민나무’ 기념식수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천만그루 정원도시 시민헌수운동의 시작을 알리는 의미로 유치원 원아 1000명이 1000원씩 모은 저금통을 기부 받아 첫 시민나무가 식재됐다.

1호 시민나무 수목은 전주시 시목이자 천년이 가도 썩지 않은 은행나무로, 전주종합경기장 입구 주차장 원형 공간에 심어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1호 시민나무 외에도 전주종합경기장 주변에 총 14그루의 은행나무를 함께 심었다.

이와 함께, 이날 기념식수 행사에서는 유치원 어린이 외에도 기업과 시민들의 헌수참여도 이어졌다.

오성현 내일산업 대표와 허상록 ㈜청천 대표는 각각 느티나무 1,000그루를 기증했으며, 장혜자 (유)동서산업 대표가 소나무 1,000그루를 기부했다.

또, 덕진회(회장 이진화)에서도 천만그루 정원도시 조성에 동참하기 위해 200만원의 시민참여 헌수기금을 후원하기도 했다.

시는 이날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이 각자 거주지 주변에 꽃과 나무를 심어 가꿀 수 있도록 감나무 840주와 자두 840주, 대추 840주 등 유실수 2,520주를 나누는 수목 나눔행사도 진행했으며, 참석한 어린이에게는 꽃배추 1500본이 배분되기도 했다.

시는 이날 1호 시민나무를 시작으로 향후 자녀의 출생과 결혼 등 인생의 의미 있는 날을 기념하기 위한 1인 1그루 나무심기 운동에 참여하는 전주시민들이 늘어나고, 출향민이나 전주출신 스타들을 기리는 기념 숲 조성과 기업·단체가 직접 조성하는 참여 숲 만들기 등 시민이 주체적으로 참여해 한그루의 나무를 심고 가꾸는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 만들기 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천만그루 정원도시는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고, 지속가능하고 회복력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한 필수 조건”이라며 “미래세대의 주인공인 어린이들이 헌수한 첫 시민나무는 앞으로 전주가 어디로 가야하는지 알려주는 나침반이자, 도시가 미래세대를 위해 더 큰 가능성을 열게 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