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도입 10곳 중 7곳은 '만족'
스마트공장 도입 10곳 중 7곳은 '만족'
  • 김성아
  • 승인 2018.11.1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 672개사 대상 설문조사
'생산성향상-공정간소화' 꼽아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생산성 향상으로 인해 스마트공장 도입을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에 따르면, 스마트공장 구축 실효성 제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에 참여한 제조업체 672개사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기업의 70.2%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감을 느낀 이유로는 ‘생산성 향상(46.3%)’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이어 ‘공정 간소화(31.3%)’, ‘근로환경 개선(26.5%)’ 등의 순이었다.

응답 기업들의 스마트공장 구축비용은 평균 1억5천100만원으로, 기업이 부담한 투자비용은 총 구축비용의 63.4%(9천600만원)로 나타났다.

더욱이 매출이 200억원을 초과한 기업들은 총투자비용의 67.9%를 투자해 매출액이 클수록 구축비용·기업부담금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아울러, 향후 스마트공장 구축 계획이 있는 기업은 53.6%(360개사)로 조사됐다.

예상 투자규모는 ‘2억5000만원’, 계획 분야는 ‘MES(36.6%)’, ‘ERP(17.4%)’ 등의 순이었다.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중소기업의 주요 애로사항은 △정부지원 규모 미흡(37.2%) △짧은 구축기간(11.2%) △전문인력 부족(5.7%) 등을 꼽았다.

양찬회 중기중 스마트공장확산추진단장은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정책에 대한 업계의 만족도 및 구축 효과가 높은 만큼 도입수준별 지원비용을 높여야 한다”며 “관련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정부 조달 참여시 구축 기업에 대한 가점부여 등 정책 인센티브 확충, 업종별 전문 대기업의 상생형 모델 참여 확대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