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내부세력 조직적 전북대 총장선거 개입"
"경찰-내부세력 조직적 전북대 총장선거 개입"
  • 정병창
  • 승인 2018.11.1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 33명 성명 "일부 교수
김모경감 탐문 내사 규정
SNS-교직원게시판에 게시
의심자고발-靑진정서제출"

전북대 총장 선거와 관련, 경찰관 개입 의혹을 제기했던 전북대 일부 교수들이 명명백백한 진실규명을 요구하며, 청와대에 진정서 제출 및 사건과 연류된 교수들에 대한 고발방침까지 세우고 있어 선거 후폭풍이 거세게 확산되고 있다.

16일 전북대학교 장준갑 교수를 비롯한 33명의 교수는 2차 성명서를 통해 “현재 제기된 여러 상황들을 종합해 볼 때, 이번 전북대 총장선거는 내부 특정인 또는 세력에 의해 계획된 ‘짜고치기 선거’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 교수는 “경찰청 소속 김모 경감이 총장선거가 한창이던 지난 10월 17일과 18일 두 차례 전북대에 와서 총장 후보자 등을 상대로 현 이남호 총장에 대한 탐문 활동을 벌였고, 이유가 어떻든 탐문 행위는 기간(총장선거기간)과 방법(명함과 문자메시지 전송 및 전화를 통한 공개행위)면에서 탐문행위 시점과 방법 면에서 적절했는가에 대해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전제한 뒤 “경찰청은 김 경감의 위법 여부를 조사하고 합당한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어 “일부 교수들이 김모 경감의 탐문행위를 ‘내사’로 규정해 SNS를 통해 공개하고, 전체 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내거나 전 교직원이 이용하는 게시판에 올렸다”면서 “‘내사 사실이 없다’는 대학 측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교수회장 등은 이 같은 허위사실을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공개적으로 유포시켜 총장선거를 진흙탕으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여러 상황을 종합해 볼 때, 이번 사태는 이남호 총장의 흠집내기를 통해 부당한 이득을 취하려는 세력의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선거 개입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현재 33명의 교수들이 한 마음으로 뜻을 같이해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청와대에 제출한 상태다.

특히 이런 상황을 만든 것으로 의심되는 교수 2~3명을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다”면서 “그 누가 이토록 엄청난 ‘공작’에 가까운 선거개입을 기획하고 추진했는지 등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전북대 33명의 교수는 지난 13일에도 전북대박물관 2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실체도 근거도 없는 '이남호 총장 내사' 사건 문제로 전북대 총장선거가 난장판으로 변질됐다”면서 “이런 총장선거 일말의 과정속에서 경찰과 대학 내부 특정 세력의 선거개입 의혹 및 기획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본다”고 주장하며 진실규명을 촉구하고 나선 바 있다.

앞서 전북대 총장 선거전이 진행되던 지난달 17일 경찰청 소속 김모 경감이 '이남호 총장 비리와 관련해 통화하고 싶다'는 문자메시지를 전북대 한 교수에게 보냈다.

또 총장 선거에 나선 3명의 후보자들까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같은달 23일에는 전북대 교수회장이 직접 40여 명의 대학 평의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대학본부가 최근 경찰청의 직접 내사를 받았다고 한다”는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전송했다.

이로 인해 이러한 내용은 대학 내로 일파만파 확산되며, 파문이 거세게 일자 대학본부는 “학교에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키도 했다.

이남호 총장의 내사 여부는 지난 총장선거에서 후보자들간의 선거 주요 쟁점으로 떠오르며 ‘네거티브’ 선거로 전락되기도 했다.

당시 경찰 측은 “이번 일은 정보수집 차원이 목적이었다. 총장 선거가 진행중인 줄 전혀 몰랐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즉시 조사를 중단했다”고 해명했다.

이런 가운데 이남호 총장은 선거에 앞서 명예 등을 실추한 혐의를 놓고 덕진경찰서에서 고발했고, 현재 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가 진행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