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하라"
"전북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하라"
  • 김일현
  • 승인 2018.12.0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 도내국회의원 회견
제3금융중심지 추진 촉구

야권 소속 도내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연기금대학원 설립을 강력히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유성엽 최고위원, 김종회 도당위원장, 조배숙 김광수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관영 정운천 의원, 무소속 이용호 의원 그리고 바른미래당 소속 비례지만 평화당 대변인으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 등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도내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전북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에는 반대를 외쳤던 문재인 정부가 전남광주의 한전공대 설립에는 범정부차원의 보증서와 로켓배송에 버금가는 속도전을 펼치는 이율배반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에게 전북은 친구인가, 서자인가”라고 비판했다.

도내 의원들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전북 제3금융중심지 조성의 핵심인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 법안이 정부부처의 강력한 반대로 법사위에 계류되어 있는 상황”이라며 “지난 2월 우여곡절 끝에 상임위를 통과한 법안이 기재부와 교육부의 강력한 반대로 10개월째 법사위에서 잠자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이어 “전북 현안사업에는 반대의견서와 차단막을 쳐왔던 문재인 정부가 전남광주 현안사업에는 묻지마 사업보증서와 속도전을 펼치며 지역균형발전에 반하는 전북패싱작전을 펼치고 있다”면서 “1년에 40명 내외의 교육 인원과 수십억 수준 운영비가 소요되는 연기금전문대학원은 국비 운운하며 강력히 반대하면서 편제정원 1,000명, 설립비용과 운영비가 7,000억원이 넘는 한전공대는 ‘대학원 중심의 작지만 강한 대학’이라며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는 것은 전북도민들의 자존심을 짓밟고 우롱하는 처사로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회견에서 △연기금전문대학원법이 하루 속히 통과되고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즉각 나서라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 전북 제3금융중심지 조성을 신속히 추진하라 △군산 조선소 재가동, GM 대책 등 전북경제를 살릴 지원방안을 명확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