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글로벌 서비스무역 중심지로 성장시켜야"
"새만금 글로벌 서비스무역 중심지로 성장시켜야"
  • 김낙현
  • 승인 2018.12.1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전북본부 고용창출↑
중정책 감안 성장동력 충분
금융-통신-운송 등 우선추진
수출증가액 1조7천억 달해

전주공예품전시관이 지역의 공예문화를 선도할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났다.

전주시와 (재)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은 17일 전주공예품전시관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공예 분야 무형문화재와 공예작가, 지역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공예품전시관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는 재개관 행사를 가졌다.

전주한옥마을의 중심인 태조로에 위치한 전주공예품전시관은 오랜 재정비 기간을 거쳐 판매와 전시, 교육, 체험 등이 집약된 수공예산업 관련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됐다.

세부적으로는, 연면적 1,084㎡ 규모의 한옥 6동을 판매관과 명품관, 안내관, 전시1관, 전시2관, 체험관, 다목적관 등 7개 공간으로 재구성해 관람객을 맞이하게 된다.

운영시간은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7시 00분까지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일이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주공예품전시관은 공예상품 판매라는 단순한 역할을 넘어 공예를 통해 시대의 라이프 스타일을 만드는 공간, 손의 가치를 담을 수 있는 공간, 대중이 모여 문화를 느끼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명실상부한 공예문화를 선도하는 핵심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